생생부천

상세검색
부천소식시정뉴스
부천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조용익 시장 “대한민국을 지켜낸 애국선열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할 것”
부천시청  |  leh134652@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07  13:37:00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부천시(시장 조용익)는 지난 6일 부천시 현충탑(원미구 원미동)에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

      ▲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헌화분향을 하고 있는 조용익 부천시장  
    ▲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헌화분향을 하고 있는 조용익 부천시장

    올해 추념식에는 조용익 부천시장을 비롯하여, 최성운 부천시의회 의장, 국·도·시의원, 보훈단체장 및 보훈가족, 유관기관 및 사회단체장, 학생,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 현충일 오전 10시 전국 동시 사이렌 소리에 맞춰 묵념하는 모습  
    ▲ 현충일 오전 10시 전국 동시 사이렌 소리에 맞춰 묵념하는 모습

    추념식은 오전 10시 전국 동시 묵념 사이렌 소리에 맞춘 추모 묵념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헌화·분향 및 추념사, 추모편지 낭독, 현충의 노래 합창 순으로 진행됐다.

      ▲ 부천시 국가유공자 828위의 신위를 모신 위패실을 둘러보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추모의 예를 갖췄다.  
    ▲ 부천시 국가유공자 828위의 신위를 모신 위패실을 둘러보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추모의 예를 갖췄다.

    추념식에 앞서 조용익 부천시장은 부천시 보훈단체장과 함께 1억원의 예산을 들여 노후 조명을 교체하고 누수 보수 등의 정비가 이뤄진 위패실을 찾았다. 부천시 국가유공자 828위의 신위를 모신 위패실을 둘러보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추모의 예를 갖췄다.

      ▲ 부천시(시장 조용익)는 지난 6일 부천시 현충탑(원미구 원미동)에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  
    ▲ 부천시(시장 조용익)는 지난 6일 부천시 현충탑(원미구 원미동)에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

    이번 추념식에서는 월남전참전용사인 故장영섭 님의 배우자 김순자(전몰군경미망인회) 님이 남편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추모편지를 낭독해 참석자들이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 전몰군경미망인회 단체사진  
    ▲ 전몰군경미망인회 단체사진

    미래세대인 청소년들 또한 추념식에 헌화·분향을 하며 보훈의 의미와 감사의 마음을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 조용익 부천시장이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 조용익 부천시장이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조용익 시장은 추념사에서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신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분들 가슴에 자부심과 긍지를 꽃피울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복지정책과 복지정책팀 032-625-2821]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의문의 상자... 기부천사가 나타났다!!
    • 부천 체육시설 다 알려드림
    • 부천시 영업왕 VS. 부천대 영업왕
    • 낮엔 누구나 가능하고, 밤엔 계약자만 가능한 것?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진달래 동산과 첨단산업도시 부천

    진달래 동산과 첨단산업도시 부천

    최근 유튜브에 올라온 ‘공무원의 광기를 보여주...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