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문화예술부천아트센터
숨 죽인 150분, 시대를 초월한 젊은 거장의 완벽한 연주부천아트센터 두 번째 프라임, 다닐 트리포노프 리사이틀 성료
이경주  |  kjlee@bac.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4.08  11:33:04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부천아트센터(대표이사 태승진)가 4월 5일(금) 임윤찬의 롤모델이자 세계에서 가장 바쁜 연주자로 꼽히는 ‘다닐 트리포노프 피아노 리사이틀’을 선보였다. 지난 2월, 쇼팽의 환생 ‘라파우 블레하츠’의 첫 협연 무대 이후 두 번째 프라임 클래식 시리즈이다. 다닐의 섬세한 탄주와 타격은 부천아트센터 콘서트홀의 건축음향과 완벽한 조화로 관객에게 전달됐다. 다닐 역시 공연 직후 “부천아트센터의 음향은 매우 훌륭하다.”며 부천아트센터의 음향에 대해 소감을 전했다.

     이번 리사이틀은 후기 바로크부터 고전, 낭만주의 시기에 쓰인 명곡을 선보이며, 라모·멘델스존·모차르트·베토벤 등 시대를 초월한 완벽한 연주로 모든 관객을 숨 죽이게 했다.

     1부에서는 프랑스 바로크 작곡가인 라모의 <새로운 클라브생 모음곡>을 통하여 피아노 전신 악기들을 표현하듯 세심한 연주로 시작했다. 이어 그가 가장 좋아하는 곡으로 꼽은 모차르트의 <피아노 소나타 12번>을 선물했는데 다닐만의 모차르트 해석을 만날 수 있었다. 더불어 멘델스존의 학구적 연구가 담긴 <엄격 변주곡>으로 낭만주의의 또 다른 음색을 들려 주었다.

     2부에서는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중 최정점으로 불리는 <함머클라비어>를 전했다. 망치를 뜻하는 함머로 현을 타격하는 악기로 진화한 피아노의 특징이 가득 담긴 곡으로 다닐이 선사한 세 개의 악장은 ‘피아노’의 모든 것을 전해주었다. 약150분간 다닐의 손 끝에서 펼쳐진 정통적인 클래식 음악은 관객들의 환호로 그를 연이어 무대에 초대했다. 다닐은 그에 화답하듯 유명한 재즈곡인 <I Cover the Waterfront>과 본국 러시아 작곡가인 스크리아빈의 피아노 소나타 3번 3악장, 다닐의 「쇼팽 이보케이션」 음반에 수록된 몸포우의 <쇼팽 주제에 의한 변주곡>을 선사했다.

     부천아트센터는 내 달 16일부터 19일까지 개관 1주년을 기념하여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한국 클래식의 역사인 백건우 피아니스트부터 현재와 미래를 이어가는 김선욱(지휘자), 정규빈(피아노), 한수진(바이올린), 최하영(첼로) 등 세계적인 한국의 아티스트와 조우한다. 

     
    이경주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부천에서도 수소차 충전이 가능해진다고요??
    • 다 된 그림에 커피 쏟아 킹 받았는데 이런 반전이?!
    • MZ를 공략하라!(feat. 점메추, 저출산대책)
    • 부천에 공원이 몇 개? 부천시 공원 TOP 5?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한국은행의 통화정책과 가칭 “부천시통화위원회 운용”

    한국은행의 통화정책과 가칭 “부천시통화위원회 운용”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이 물가안정과 경제성장을 고...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