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부천소식시정뉴스
'부천시 오리, 두 달 뒤 날아간다'새끼 3마리 죽고, 다른 8마리와 어미 살아 있어
홍보기획관실 김은석  |  passionior@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6.17  15:46: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이미지  
 
“새끼 3마리는 잃었지만, 나머지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부천시청 4층 옥상정원에 둥지를 틀은 흰뺨검둥오리는 새끼오리 3마리가 목숨을 잃었지만, 나머지는 살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개월 후에는 새끼오리들이 날아갈 정도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부천시는 오리가족을 위해 수조를 넓히고 물놀이를 하며 햇볕을 피할 수 있는 시설을 설치해 주었다. 오리가족을 보호하기 위한 출입금지 구역도 넓혀놓았다. 17일 현재 4층 옥상정원 입구는 막혀있다.

한편 지난 14일에는 3층 대강당 공사 현장에서 새끼오리가 발견되었고, 17일 오전에는 1층 청사 로비 회전문 앞에서 새끼오리가 나타나 주변의 걱정을 사기도 했다. 이 오리들은 다시 4층 옥상정원으로 옮겼다.

  이미지  
 
경기도축산위생연구소 야생동물구조센터 박경애 센터장은 “이곳은 나무와 풀이 잘 가꾸어져 오리가 숲으로 생각할 것으로 보인다”며 “수조의 물을 이틀에 한 번씩 갈아 주고 미꾸라지가 죽으면 빨리 치워 주며, 사람들의 접근을 막는다면 건강하게 잘 자랄 것이다”고 말했다.

박 센터장은 또“야생동물구조센터에 어미잃은 아기오리들이 종종 오는데 전부 건강하게 자라는 경우는 드물다. 경험상 3분의 2정도만 어른이 된다”며 “3개워러 정도 자라면 자연으로 날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천시 녹지과 도시조경팀 임영완 팀장은 “새끼오리 3마리가 죽어 매우 안타깝다”며 “오리가 건강하게 자라도록 직원과 시민 여러분의 4층 옥상정원 출입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부천시 흰뺨검둥오리의 발견과 사는 모습에 대해 MBC의 「생방송 오늘 아침」에서 18일 오전 8시 3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이미지  
 

 

[녹지과 도시조경팀 032-625-3560]

홍보기획관실 김은석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부천 송내역~KTX광명역 직통버스 8808번 폐선...11월 5일부터
  • 부천시, 김장 채소쓰레기 무료 수거...11월5일~ 12월10일
  • 부천시, <행정서비스 공동생산 우수사례 공모> 우수상 수상
  • 부천시, 우수 환경정책 전파...한국환경정책학회 학술대회 참석
칼럼
‘그린시티(Green city)’ 부천의 과제

‘그린시티(Green city)’ 부천의 과제

부천시가 환경부 주관 ‘그린시티(Green c...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