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스포츠부천부천FC와 하나여자 농구단
헤르메스, 눈물 흘린 김건호 '토닥토닥''사실상 홈 경기' 고양 원정 2-2 무승부로 아쉬움
김덕영 시민기자(블로그)  |  kabbalah10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5.20  10:07:26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이미지  
     
    그동안 부천FC 곽경근 감독의 경기소감은 부천의 승패에 상관없이 표정 변화가 없었다. 그러나 19일 고양과의 경기 후 곽 감독의 모습은 달랐다. 한숨 섞인 목소리로 "이번 경기의 심판 판정에 이해할 수 없다" 며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곽 감독은 "지난 상무전과 같이 무승부로 끝나 많이 아쉽다. "며 "후반 패널티킥이나 프리킥 판정은 받아들이기 힘들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전반 고양이 날린 슛이 두 번이나 골대를 맞자 원정석에 앉아있던 부천 서포터들은 "오늘 경기는 이겼다" 며 흥분했다.

    전반은 0-0으로 끝났지만, 후반 15분 허건의 롱패스를 최낙민이 이어받아 시즌 첫 데뷔골을 터트렸다. 그동안 최낙민은 "골을 넣게 되면 부천FC를 응원해주는 서포터들에게 싸이의 춤으로 보답하겠습니다." 라고 공약한 바 있다. 이에 약속을 지키듯 최낙민은 젠틀맨의 '시건방 춤'으로 서포터들과 골의 기쁨을 나누었다.

    이후 후반 30분 임창균의 코너킥을 이어받은 공민현의 슛으로 부천이 먼저 2-0으로 앞섰다. 그리고 승점 3점을 챙기며 돌아갈 수 있는 희망이 보였다.  그러나 후반 30분 이후의 경기는 심판의 '고양 손들어주기 작전’이 들어 맞었다. 후반 33분 고양 알렉스가 프리킥으로 부천의 골문을 갈랐다.

    이어 후반 41분 고양 골문 앞에 서 있던 이후권의 손에 날아오른 고양 골이 맞자 심판은 패널티킥을 불었다. 곽경근 감독은  "고의성이 전혀 없는 반칙이었는데 이 상황에서 패널티킥을 준 것은 석연치 않았다"고 밝혔다. 부천과 고양의 경기는 2-2로 마무리 됐다.

    경기 후 서포터석으로 인사를 하러온 선수단은 패한 것처럼 고개를 들지 못했고, 김건호 선수는 땀과 눈물로 범벅된 얼굴로 인사를 대신했다. 이에 부천fc 응원단 헤르메스는 '전진하자 부천FC'를 열창하며 위로했다. 

    사진제공 : 부천FC1995

    김덕영 시민기자(블로그)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로보파크 데이트 시뮬레이션 with 썹
    • 별빛마루도서관 탈출핸썹
    • 짜증나고 지칠 때 이 노래를 들어보썹!
    • 시원한 여름 산책코스 추천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조직이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느껴지면 자기계발에 올인해야

    조직이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느껴지면 자기계발에 올인해야

    내년 2023년 6월 30일 정년퇴직, 40년...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