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기획특집정책포커스
다시 태어난 부천아트벙커B39, 시민과 함께 ‘더욱 활활’
부천시청  |  leh134652@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8.02  09:22:33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국내 최초로 쓰레기 소각장을 문화재생…올해 4월 재개관 이후 호평 이어져
    다이옥신 파동 겪었던 폐소각장, 갈등 넘어 예술·시민 곁으로…‘획기적 변화’
    조용익 시장 “문화에 숨 불어넣고, 지역을 더욱 살찌우는 성장의 중심 될 것”

      ▲ 부천아트벙커B39 전경  
    ▲ 부천아트벙커B39 전경

    올해 4월 재개관한 복합문화예술공간 ‘부천아트벙커B39’가 주민의 삶과 조화를 이루는 성공적인 시민친화 융·복합예술 플랫폼으로 평가받고 있다.

    부천아트벙커B39는 재개관 이후 제2회 대한민국 문화재단 박람회에서 지역문화 우수사례상을, 2023년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연이어 수상하고, 시민들이 직접 뽑은 ‘부천 8경’으로 선정되는 등 부천시 안팎에서 호평을 얻고 있다.

      ▲ 조용익 부천시장과 부천아트벙커B39 관계자 및 관련 공무원들이 모여 2023년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기념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조용익 부천시장과 부천아트벙커B39 관계자 및 관련 공무원들이 모여 2023년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기념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부천시는 재개관 리모델링 과정에서 지역주민단체와의 지속적인 협의에 힘을 쏟았고, 이는 획기적인 변화에 큰 힘이 됐다. 한때 주민 갈등과 반목으로 얼룩졌던 옛 삼정동 소각장의 과거를 딛고, 민·관 협력의 성공 사례로 거듭난 것이다.

    ◆ 폐소각장, 갈등을 넘어 예술과 시민 곁으로

    부천아트벙커B39는 국내 최초로 쓰레기 소각장(삼정동 소각장)을 문화재생해 지난 2018년 개관했다. 삼정동 소각장은 쓰레기 소각 연기와 함께 갈등도 피어오르던 지역사회의 ‘뜨거운 감자’였다. 지난 1995년 5월부터 2010년 5월까지 15년간 매일 200t 규모의 쓰레기를 태웠던 삼정동 소각장은 1997년 일어난 ‘다이옥신 파동’으로 갈등과 불신에 휩싸였다.

    그 당시 환경부의 소각로 다이옥신 농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정동 소각장의 다이옥신 농도는 기준치보다 20배 높은 제곱미터(㎡)당 23.12mg였다. 이후 환경부의 개선 조치를 통해 다이옥신 배출량은 기준치 이하로 줄었지만, 파장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삼정동 소각장에 대한 신뢰를 잃은 주민들은 소각장 폐쇄 운동을 벌였고, 결국 2010년 5월 대장동 소각장과 기능이 통합돼 가동이 중단됐다.

    부천시는 버려진 소각장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했다. 삼정동 폐소각장은 지난 2014년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에서 실시한 ‘산업단지 및 폐산업시설 도시재생 프로젝트’에 선정됐고, 2018년 6월 복합문화예술공간 부천아트벙커B39로 새롭게 태어났다.

      ▲ 과거 쓰레기 저장고로 쓰였던 부천아트벙커B39 내부 모습. 이름에 쓰인 숫자 39는 이곳의 높이 39m에서 따왔다  
    ▲ 과거 쓰레기 저장고로 쓰였던 부천아트벙커B39 내부 모습. 이름에 쓰인 숫자 39는 이곳의 높이 39m에서 따왔다

    부천아트벙커B39 이름에서 ‘B39’는 다양한 의미를 담고 있다. ‘B’는 부천(Bucheon)과 벙커(Bunker), 경계 없음(Borderless)의 영문 앞 글자를 따온 것이며, ‘39’는 기존 쓰레기 저장고의 높이(39m)와 그 앞을 가로지르는 도로(39번 국도)에 착안해 붙여졌다.

    부천아트벙커B39는 과거의 공간과 현재의 예술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이채로운 공간으로 주목받았다. 다양한 예술가들이 부천아트벙커B39에서의 작품 전시를 통해 제각각의 예술성과 개성을 뽐냈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영화 ‘승리호’와 ‘길복순’, 종합편성채널 음악 예능 ‘비긴어게인’, ‘BTS 패션 화보’ 등의 촬영장소로도 쓰이며, 탄탄한 발전 가능성도 내보였다.

      ▲ 부천아트벙커B39에서 음악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 오픈마이크’를 촬영하고 있다  
    ▲ 부천아트벙커B39에서 음악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 오픈마이크’를 촬영하고 있다

    ◆ 주민 목소리 담아 재탄생…‘문화·지역 함께 재생’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서 훌륭히 자리 잡은 부천아트벙커B39였지만 지역주민까지 아우르는 데에는 부족함을 드러냈다. 설립 과정에서 지역주민의 목소리를 제대로 담지 못했다는 지적이 일었고, 부천시는 이를 보완하기 위해 리모델링 작업에 착수했다.

    핵심은 ‘문화재생과 연계한 지역재생’이었다. 부천시는 과거 소각장 운영을 강하게 반대했던 지역주민단체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일에 노력을 기울였다. 지역주민들은 주민공동체를 위한 공간 확대를 요청했고, 부천시는 이에 부응해 그간 사용되지 않았던 관리동 건물을 주민들의 커뮤니티 시설로 탈바꿈했다. 1층에는 주민들이 편히 쉴 수 있는 휴게 공간과 라운지가, 지하 1층에는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는 공유주방, 미디어 창제작실, 다목적실 등이 각각 마련됐다.

      ▲ 조용익 부천시장(오른쪽 두 번째)이 부천아트벙커B39 관계자 및 시청 공무원들과 부천아트벙커B39 내부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 조용익 부천시장(오른쪽 두 번째)이 부천아트벙커B39 관계자 및 시청 공무원들과 부천아트벙커B39 내부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문화예술 프로그램에 더 활발히 참여할 수 있도록 기존에 미공개했던 공간을 대폭 개방하고, 이를 풍성하게 채워줄 전시·공연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지역·신진 예술가 양성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미래·창의 세대 육성을 시작하는 등 수동적인 관람시설이 아닌 능동적인 문화예술 요람으로의 도약도 꾀하고 있다. 상업 대관 및 프로그램 운영에도 공을 들여 시설의 자생력도 키울 계획이다.

    향후 부천시는 부천아트벙커B39를 문화의 산업화와 원도심 발전을 동시에 이루는 ‘선순환 성장’의 새로운 도약판으로 삼을 계획이다. 부천아트벙커B39를 주민·예술가·관광객이 찾아오는 거점으로 만들어 ‘문화산업 도약, 원도심 활성화, 지역 균형발전’을 연쇄적으로 꾀하는 청사진을 그린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한때 주민 갈등의 상징이었던 옛 삼정동 소각장이 예술·지역·주민이 더불어 하나가 되는 시민친화 융·복합예술 플랫폼으로 재탄생했다”며 “부천아트벙커B39가 문화에 숨을 불어넣고, 지역을 더욱 살찌우는 성장과 발전의 중심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보담당관 언론홍보팀 032-625-2130]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이벤트 / 손님여러분, 잘 부탁드립니다.
    • 반모가 어려워
    • 나를 모르는 너, 누구냐 넌
    • 직장인 고민상담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축소적 국가재정 정책하의 부천경제활성화를 위한 관내대학과 부천시의 역할

    축소적 국가재정 정책하의 부천경제활성화를 위한 관내대학과 부천시의 역할

    중앙정부의 경제정책은 코로나19로 인하여 확장...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