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복사골이야기시민칼럼
주차행정, 쥐어 짜는 것이 아니다. 새는 것을 막아 보자는 것이다.
부천시청  |  eunh0903@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06  09:03:29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오영승 부천시 주차지도과장 / 경영학박사 / 부천대 겸임교수  
    ▲ 오영승 부천시 주차지도과장 / 경영학박사

    2019년 12월말 부천시의 공영(부설)주차장은 69개소이다. 그중 조업도(회전율)가 2.0미만으로 다소낮게 나온 곳은 34개소에 이른다.

    주차장을 포함한 구축물은 내용연수가 있어 연수만큼 가치가 감가되는 상각비용이 발생된다.

    또한, 사람이 관리하는 유인 주차장은 고정적으로 인건비가 발생되어 조업도가 낮으면 인건비 낭비로 이어진다.

    즉, 조업도가 낮으면 이익이 비용을 커버하지 못해 손실이 발생 되는 것인데 이러한 손실은 부천시의 재정건전성에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

    부천시 주차장 보급율이 100%를 넘어서고 있지만 경제활동으로 인한 타시의 차량 유입 등으로 여전히 주차난에 시달리고 있다.

    그런데도 막대한 예산을 들여 조성한 공영(부설)주차장이 부실하게 운영 된다면 그야말로 혈세가 줄줄새는 것으로 시민들의 질타를 면치 못할 것이다.

    조업도가 낮은 주차장 임에도 주차요금을 아끼기 위하여 주차장에 주차하지 않는 일부 시민들의 행태로 비용이 발생되면 그것은 고스란히 대다수 시민들의 손해로 이어진다.

    이러한 손실을 메우려면 부천시와 도시공사와의 협업을 통해서 조업도가 낮은 주차장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 공유하고 주차장 주변의 주차실태가 불량한 구역을 대상으로 주차계도와 단속을 통하여 조업도를 높여 나가야 한다.

    이밖에도 24시간 정기권의 낮시간대 유휴공간을 스마트하게 관리해 낮시간대에 조업도를 높여 나가는 노력도 병행해 나가야 한다.

    복지비 증가, 세입원 감소 등 점점 추락해 가는 부천시 재정여건의 개선을 위하여는 시민과 행정주체가 재정지표를 공유하고 협업을 통한 혁신활동이 간절히 요구되는 시기이다.

    언제나 그렇듯이 새로운 세원발굴은 어렵다. 그래서 비용을 최소화 하는 노력이 절실하다.

    쥐어 짜는 것이 아니다. 새는 것을 막아 보자는 것이다.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하영수
    공영주차장 장기권을 신청하는데 50% 할인(2종저공해차량)차량이라 주차장이 비어 있는 상황이도 전체차량 10%정도만 정기권 신청해야된다고 하면서 몇달이 되어도 아직도 연락이 없는 지경입니다. 그런데 불법주차가 문제라고 하지말고 제대로 운영방식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고 제도를 개선해야 합니다. 특히 위탁공영주차장은 더욱 심합니다. 현장을 깊이있게 확인바랍니다.
    (2020-03-20 20:23:4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Q&A]코로나19, 방역과 소독이 궁금하다
    • 부천시 다중이용시설 휴관 안내
    • 부천시,‘스마트시티 챌린지 본 사업’최종 선정
    • 부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적극 대응
    칼럼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노인복지정책은 계속된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노인복지정책은 계속된다

    살아오면서 국내외적으로 이렇게 소란스러울 때가...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