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문화예술한국만화영상진흥원
북토크, <그랑 비드 : 존재감에 대한 진지한 질문> 성료전 세계가 주목하는 떠오르는 신예, 프랑스 만화가 레아 뮈라비에크 초청 북토크 운영
한국만화영상진흥원  |  kimhd@komacon.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7.03  17:56:21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그랑 비드 : 존재감에 대한 진지한 질문> 북토크 현장사진  
    ▲ <그랑 비드 : 존재감에 대한 진지한 질문> 북토크 현장사진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신종철, 이하 진흥원)은 지난 6월 28일, 떠오르는 신예 프랑스 만화가 레아 뮈라비에크(Léa Murawiec)와 함께하는 북토크 <그랑 비드 : 존재감에 대한 진지한 질문>을 한국만화박물관 2층 만화도서관 꿈바라에서 진행했다.

     대담은 <그랑 비드(Le Grand Vide)>의 레아 뮈라비에크 작가와 신명환 작가가 함께했다. 레아 뮈라비에크 작가가 이번 작품을 통해 말하고 싶었던 것은 무엇인지, 어떻게 구상하게 되었는지, 작업하는 과정부터 앞으로의 차기작까지 작가의 작품들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어릴 적 동서양의 만화를 보고 그리며 꿈을 키워온 그녀는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으며, 디지털 작업 외에도 먹과 붓을 사용하는 수작업을 선호해 특색 있는 자신만의 작품을 만들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작품 <그랑 비드>는 ‘존재감=생명’이라는 문장이 성립하는 어느 도시에 살고 있는 마넬 나에르의 이야기이다. 이 도시의 길거리는 도시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이름이 적힌 간판으로 가득하다. 유명해질수록 사람들에게 기억되고, 기억되지 못한 사람은 죽음에 이르기 때문이다. 이런 사회를 회의적으로 생각하던 마넬 나에르는 어느 날 동명이인 마넬 나에르 때문에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지워진다. 쓰러졌다가 간신히 죽음의 위기에서 벗어난 마넬은 과격하고 파격적인 행동으로 셀럽이 되고 불멸의 삶을 얻게 된다. 마넬은 어떤 삶을 살아야 하는가 고민 끝에 ‘그랑 비드’라는 미지의 세계로 떠나기까지를 담았다.

     
    이번 북토크를 마치며, 진흥원 아카이브사업팀 이인철 팀장은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작품과 작가를 톺아볼 수 있는 알찬 시간이었다. 진흥원은 앞으로도 다양한 작가와 작품을 소개하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진짜 대장이 왔다!! 많은 관심 부천으로!
    • 황희찬 풋볼페스티벌에서 부천핸썹 돌아버린 SSUL
    • 광기 찬란!! 부천명소 다 알려드림
    • 지금이 어느 땐데!!! 당신의 뇌 속에 새기는 두 글자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진달래 동산과 첨단산업도시 부천

    진달래 동산과 첨단산업도시 부천

    최근 유튜브에 올라온 ‘공무원의 광기를 보여주...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