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문화예술부천시립예술단
부천시립합창단 제172회 정기연주회 <모차르트, 레퀴엠> 개최“김선아 상임지휘자의 해설과 함께 듣는 고전 명작”
부천시립예술단  |  bucheonphil@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12  15:34:06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부천시립합창단 제172회 정기연주회 <모차르트, 레퀴엠> 개최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아, 부천시립합창단이 모차르트의 걸작 ‘레퀴엠’을 선보인다.

    부천시립합창단 제172회 정기연주회 <모차르트, 레퀴엠>에서는 김선아 상임지휘자의 지휘 아래 국내 최정상 솔리스트인 소프라노 양지영, 알토 김정미, 테너 김효종, 베이스 우경식과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협연하여 모차르트 최후의 마스터피스를 재현한다.

    ‘레퀴엠’은 진혼곡, 즉 죽은 이의 영혼을 달래기 위한 가톨릭 미사곡의 일종이다. 제일 첫 순서인 ‘입당송’의 첫 마디 “Requiem æternam(영원한 안식을)...”에서 유래된 이름이다.

    부천시립합창단이 연주할 모차르트의 ‘레퀴엠’은 1791년 작곡에 착수하였으나, 건강 악화로 몸이 쇠약해진 모차르트가 끝내 곡을 완성하지 못하고 죽었기 때문에 미완성으로 남은 작품이다. 오늘날 우리가 흔히 들을 수 있는 ‘레퀴엠’은 사후 그의 제자인 쥐스마이어가 모차르트의 스케치를 토대로 완성한 것이며, 쥐스마이어의 버전 이외에도 많은 작곡가의 판본이 존재한다.

    따라서 미완성 작품의 운명이 그러하듯 모차르트의 ‘레퀴엠’을 두고 그 이면에 많은 논쟁과 소문이 무성하며, 현재는 다양한 가능성을 가지고 텍스트를 어떻게 해석하는지에 달려 있다고 볼 수 있다.

    이에 이번 공연은 1부에서 김선아 상임지휘자가 작품 해설을 약 15분 간 진행하며, 2부에서 모차르트 ‘레퀴엠’을 연주하는 순서로 구성되어 감상에 앞서 관객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부천아트센터의 상징인 4천576개의 파이프오르간으로 연주되는 점도 빼놓을 수 없는 감상 포인트다. 오르간 협연에는 오르가니스트 이수정이 함께한다.

    부천시립합창단 제172회 정기연주회 – 호국보훈의 달 기념 ‘모차르트, 레퀴엠’은 2024년 6월 20일(목) 오후 7시 30분 부천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개최된다. 종교를 초월해 인류의 유산으로 남은 모차르트의 미완성 걸작인 ‘레퀴엠’을 순도 높은 연주로 만나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부천시립예술단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진짜 대장이 왔다!! 많은 관심 부천으로!
    • 황희찬 풋볼페스티벌에서 부천핸썹 돌아버린 SSUL
    • 광기 찬란!! 부천명소 다 알려드림
    • 지금이 어느 땐데!!! 당신의 뇌 속에 새기는 두 글자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진달래 동산과 첨단산업도시 부천

    진달래 동산과 첨단산업도시 부천

    최근 유튜브에 올라온 ‘공무원의 광기를 보여주...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