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문화예술부천아트센터
음향의 전당, 부천아트센터의 개관 1주년 도래!막스 리히터 초연부터 거장의 첫 모차르트 연주까지 … 5월의 페스티벌
이경주  |  kjlee@bac.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3.28  11:22:00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음향의 전당’, 부천아트센터(대표이사 태승진)가 오는 5월 16일부터 19일까지 개관 1주년 페스티벌을 펼친다. 한국 클래식의 역사, 피아니스트 백건우의 첫 모차르트 연주를 비롯해 한국 클래식의 미래를 열어갈 아티스트들이 한 데 모여 첫 생일을 밝힐 예정이다.

    세계적 수준의 공공 공연장으로 ‘다시 깨어나다’… [RE : wake]

     개관 1주년을 밝히는 주제는 ‘RE : wake(리웨이크)’다. 만물이 소생하는 봄을 맞아 세계적 수준의 공공 공연장으로‘다시 깨어난다’는 의미이다.

    지난 해 5월 19일, 부천아트센터는 지역극장 최초 파이프 오르간이 설치된 우리나라 대표 클래식 공연장으로 첫 발을 내딛었다. 2023년 한 해 클래식 음악계의 거장으로 불리 우는 필리프 헤레베허·기돈 크레머 뿐만 아니라 에머슨 스트링 콰르텟의 고별무대가 이어졌으며 조성진·조수미·장한나·손열음·박혜상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아티스트의 화려한 무대가 이어졌다. 특별히 세계 최초 이중 음향반사판 사용과 목재함량까지 고려한 객석 설치 등 건축음향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콘서트홀, 그리고 여러 장르를 수용하는 블랙박스는 최상의 음향 구현으로 아티스트 및 관객을 매료시켰다.

    네오 클래식, 막스 리히터 작품 초연 … 클래식 하이브리드 ‘오케스트라 디 오리지널’

      ▲ 개관1주년페스티벌_오케스트라 디 오리지널_지휘자 아드리엘 김, 사진제공=부천아트센터  
    ▲ 개관1주년페스티벌_오케스트라 디 오리지널_지휘자 아드리엘 김, 사진제공=부천아트센터
      ▲ 개관1주년페스티벌_오케스트라 디 오리지널_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 (c)DECIMAL, 사진제공=부천아트센터  
    ▲ 개관1주년페스티벌_오케스트라 디 오리지널_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 (c)DECIMAL, 사진제공=부천아트센터

     4일간 열리는 이번 페스티벌의 첫 주자는 네오 클래식의 선두주자, 아드리엘 김 지휘의 오케스트라 디 오리지널이다. 명품 브랜드 디올 2024-2025 겨울 컬렉션 음악 감독으로 활약하는 핫(Hot)한 현대작곡가 막스 리히터(Max Richter)의 ‘어텀 뮤직 2(Autumn Music 2)가 국내 초연된다. 하이든부터 리히터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을 선사할 연주단체는 클래식 하이브리드를 추구하는 ‘오케스트라 디 오리지널’이다. 코로나19 시기, 지휘자 아드리엘 김 주축으로 결성된 민간 오케스트라로 한국 오케스트라의 지형도를 변화시킨 중심 단체이다. 이번 무대에서는 1666년 스트라디바리우스 명기를 소유한 비에니아프스키 콩쿠르 최연소 2위 수상자 한수진(Vn)과 슈니트거 오르간 콩쿠르 우승자 최민지(Org)가 막스 리히터의 <사계>와 풀랑크의 작품으로 1주년 페스티벌의 막을 올린다.

    공공 공연장의 내일을 말하다, BAC 예술포럼…
    한예종·통영국제음악제·대구콘서트하우스 등 클래식계 전문가 한 자리에

     둘 째날 오후 3시에는 특별한 순서가 마련된다. 클래식 공공 공연장인 부천아트센터의 현재 그리고 나아갈 미래를 이야기하는 BAC 예술포럼이다. 부천아트센터는 부천시가 1995년 건립계획 수립 후 약28년에 걸쳐 지어진 공공 공연장이며 대형 파이프 오르간을 비롯 시립예술단체인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부천시립합창단이 함께 상주하고 있다. 이에 이번 BAC 예술포럼에서는 지역사회와 클래식 공공극장의 연계성 및 시립예술단과 공공극장의 역할·비전을 살펴보고, 중앙일보 김호정 기자를 모더레이터로 김대진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 김소현 통영국제음악재단 예술사업본부장, 김진우 대구콘서트하우스 공연기획팀장이 토론자로 나서 국내 클래식 극장의 사회적 역할과 비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무료)

     지휘자 첫 발, 스타 피아니스트 김선욱· 신예 피아니스트 정규빈의 랑데부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특별 초청 공연

      ▲ 개관1주년페스티벌_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지휘자 김선욱 (c)Marco Borggreve, 사진제공=부천아트센터  
    ▲ 개관1주년페스티벌_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지휘자 김선욱 (c)Marco Borggreve, 사진제공=부천아트센터

     지난 1월, 경기필하모닉의 예술감독 취임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바로 18세의 나이로 ‘리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40년 역사상 최연소이자 첫 아시아 출신 우승자인 스타 피아니스트 김선욱이다. 지휘자로 변신한 피아니스트 김선욱의 무대를 페스티벌 둘 째 날 저녁, 부천아트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작곡가 말러에 깊은 애정을 갖고 있는 부천시민을 위해 말러 <교향곡 1번 ‘거인’>이 선택됐다. 김선욱이 지휘자를 꿈꾸며 피아노로 연주했던 곡인 이 작품은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마스터즈 시리즈 두 번째 여정으로 부천아트센터에서 가장 먼저 만나 볼 수 있다.

      ▲ 개관1주년페스티벌_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피아니스트 정규빈, 사진제공=부천아트센터  
    ▲ 개관1주년페스티벌_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피아니스트 정규빈, 사진제공=부천아트센터

    또한 26개국 183명의 피아니스트가 참가한 2023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이름을 알린 정규빈이 협연자로 함께 한다. 청력을 잃은 베토벤의 마지막 피아노 협주곡인 <황제>가 특별연주회의 곡으로 선택됐다. 경기필의 신년 음악회 당시, 매진 사태를 불러 일으키며 뜨거운 관심을 일으켰던 지휘자 김선욱과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살아있는 음악”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부천아트센터에서 제일 먼저 만나는 한국 클래식의 전설, 백건우의 첫 모차르트

     생일 전야제인 5월 18일에는 한국 클래식의 전설, 피아니스트 백건우의 모차르트 리사이틀이 펼쳐진다. 78세의 그가 생애 처음으로 모차르트의 순수함을 무대 위에서 전하는 연주회이다. 특별히 5월 발매 될 모차르트 음반에 수록된 곡들을 가장 먼저 부천아트센터에서 만날 수 있다. <모차르트 – 프로그램 1>은 환상곡, 론도, 소나타 등 피아니스트 백건우의 심도있는 선곡으로 구성됐다. ‘건반 위의 구도자’로 건반 위를 반세기 넘게 지킨 그의 디스코그라피에는 스크랴빈과 포레, 프로코피예프, 베토벤, 슈만, 그라나도스 등이 담겨 있다. 모차르트 곡으로만 구성된 리사이틀은 이번이 처음이라 더욱 기대되는 바이다. 1956년 10세의 나이로 그리그 피아노 협주곡을 연주하며 서울에서 데뷔한 그는 2026년 데뷔 70주년을 맞는다. 모차르트의 고귀한 천연의 음악을 표현해 내기 위한 거장의 섬세한 사색이 부천아트센터의 최적의 음향에서 꽃피워질 예정이다.

    생일 촛불 밝히는 피날레는 부천의 자부심…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 개관1주년페스티벌_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지휘자 요나스 알버 (c)Gregor Chmiel, 사진제공=부천아트센터  
    ▲ 개관1주년페스티벌_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지휘자 요나스 알버 (c)Gregor Chmiel, 사진제공=부천아트센터

     5월 19일, 페스티벌의 피날레는 문화도시 부천의 자부심,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연주로 밝힌다. 지난 해 11월 부천필과의 환상적인 호흡으로 평단의 호평을 받은 요나스 알버가 지휘봉을 잡는다.

      ▲ 개관1주년페스티벌_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첼리스트 최하영 (c)Andrej Grilc, 사진제공=부천아트센터  
    ▲ 개관1주년페스티벌_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첼리스트 최하영 (c)Andrej Grilc, 사진제공=부천아트센터

    더불어 22년 퀸 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 우승으로 한국 클래식의 위상을 높인 첼리스트 최하영이 협연자로 활을 켠다. 이번 공연은 1주년이라는 키워드에 맞춰 메인 레퍼토리 1번에 맞춰 구성하였는데 생상스의 명작으로 초연부터 대성공을 이룬 첼로 협주곡 1번이 연주되며 ‘겨울날의 환상’이라는 부제를 지닌 차이콥스키 <교향곡 1번> 등으로 대미를 장식한다. 이 날 공연은 부천시민에게 전석 1만원(1인 한정)에 제공되며, 생일날인만큼 부천시청 앞 잔디광장에서 공예 및 시각 예술가 100명이 참여하는 <도시사파리 예술시장>이 진행된다.

    공연 3회 이상 관객 대상 한정 굿즈 제공 및 부천시민 할인 등 혜택 풍성

      ▲ 부천아트센터 개관 1주년 페스티벌 통합포스터  
    ▲ 부천아트센터 개관 1주년 페스티벌 통합포스터

     부천아트센터 개관 1주년 페스티벌은 모두 R석 7만원, S석 5만원, A석 3만원, B석 2만원으로 부천아트센터 홈페이지와 티켓링크, 예스24, 위메프에서 예매 가능하며(3월 26일 14시) 1+1 이벤트 및 카카오톡 채널 친구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부천아트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공연 3회 이상 관람한 관객을 대상으로 부천아트센터 시그니처 그래픽 디자인이 삽입된 굿즈가 한정으로 제공될 예정이며, 부천아트센터의 풍경을 담은 포토부스도 로비에 마련되어 페스티벌을 더욱 풍성하게 만끽할 수 있다.

    개관 1주년 기념 특별 초청 연주회, 임윤찬 피아노 리사이틀 6월 17일 개최

      ▲ 개관1주년기념특별초청연주회, 피아니스트 임윤찬 (c)Richard Rodriguez, 사진제공=부천아트센  
    ▲ 개관1주년기념특별초청연주회, 피아니스트 임윤찬 (c)Richard Rodriguez, 사진제공=부천아트센

     한 편, 부천아트센터 개관 1주년을 맞아 오는 6월 17일 이 시대 최고의 스타로 전 세계 붐을 일으키고 있는 ‘임윤찬 피아노 리사이틀’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경주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부천에서도 수소차 충전이 가능해진다고요??
    • 다 된 그림에 커피 쏟아 킹 받았는데 이런 반전이?!
    • MZ를 공략하라!(feat. 점메추, 저출산대책)
    • 부천에 공원이 몇 개? 부천시 공원 TOP 5?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한국은행의 통화정책과 가칭 “부천시통화위원회 운용”

    한국은행의 통화정책과 가칭 “부천시통화위원회 운용”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이 물가안정과 경제성장을 고...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