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문화예술복사골문화이야기
“부천 영화제에 유명 감독으로 서는 날 꿈꿔요”13일, 청소년 보호 단체 ‘세상을 품은 아이들’ 대상 애니메이션 제작 교육
부천문화재단  |  mybcf@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7  11:33:45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이미지  
     

    부천문화재단은 부천시민미디어센터(센터장 직무대행 한범승) 주도로 13일 오정동 소재 청소년 보호 단체 '세상을 품은 아이들'에서 '영상나눔버스 시네놀이'를 진행했다.

    '영상나눔버스 시네놀이'는 영상 제작 관련 교육과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영화 기자재 등을 버스에 싣고 문화 소외 지역을 방문하는 프로그램이다. 시네놀이는 '시네마'(Cinema, 영화)와 '놀이'의 합성어다.

    '세상을 품은 아이들'은 가정과 학교, 사회로부터 소외된 청소년들을 보호·교육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단체다. 2015년부터 부천시민미디어센터의 '공동체 미디어교육사업'을 통해 랩 뮤직비디오, 단편 영화, 라디오 프로그램 등을 제작한 경험이 있다.

    이날 청소년들은 스톱모션 원리를 이용해 간단한 애니메이션을 만들어보는 등 영화 제작 체험을 했다.

    세상을 품은 아이들의 지도교사는 "평소 우리 단체의 청소년들이 문화 체험의 기회가 많지 않아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은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이 진로 탐색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부천시민미디어센터는 영화진흥위원회 주관 사업으로 진행하는 '영상나눔버스 시네놀이' 사업에 올해 2차례 선정돼 지난 5월과 이달 각각 부천덕산초등학교 대장분교와 세상을 품은 아이들을 방문했다. 또 장애인의 문화 향유 확대를 위해 정신지체·중복장애 특수학교 '부천상록학교'를 대상으로 한 사업에 1차례 더 지원·선정돼 오는 11월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부천문화재단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줏대있게 한 번 써보고 판단해!!
    • 진짜 대장이 왔다!! 많은 관심 부천으로!
    • 황희찬 풋볼페스티벌에서 부천핸썹 돌아버린 SSUL
    • 광기 찬란!! 부천명소 다 알려드림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종업원 사랑, 애국기업의 출발은 안전보건관리체제 구축으로부터 나온다.

    종업원 사랑, 애국기업의 출발은 안전보건관리체제 구축으로부터 나온다.

    고용노동부에서는 금년 초에 중대재해처벌법이 확...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