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복사골이야기출동! 시민기자
상동 경로잔치... “어르신들 행복하세요”
부천시청  |  leh134652@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1.04  11:40:40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청명한 가을 하늘과 가로수의 노란 은행잎이 물드는 가을이다. 상동 주민자치위원회는 지난 10월 21일 투나 디아몽연회장에서 관내 어르신 250여명을 모시고 경로잔치를 했다.

      이미지  
    ▲ 상동 경로위안잔치

    뷔페식당에 도착해서 몸이 불편한 분들을 부축하며 안내했다. 이번 경로잔치는 젊은 사람들처럼 뷔페식당을 자주 못 오시는 분들한테는 좋은 자리이다.

    복지회관에서 어르신들 머리를 해 드리는 재능기부 봉사를 하고 있다. 많은 분들이 미리 기다리면서 경로잔치에 초대 받아 간다고 예쁘게 해달라고 하셨다. 나는 “그 날 예쁘게 하고 오세요” 하면서 정성껏 머리를 해드렸다. 어르신들은 이번 경로잔치에 모두 예쁘게 차려입고 오셨다.

    몸이 불편해 걷기도 힘든 부부는 맨 앞자리에 앉으셨다. 할머니는 예쁜 블라우스에 리본을 매고 할아버지는 멋있는 모자를 쓰고 오셨다. 두 분은 어려운 생활 속에 몸이 불편함에도 주변의 소녀가장에게 음식도 해주고 가족처럼 잘 챙긴다. 하루 종일 리어카에 폐지를 모으시는 정 할머니도 말쑥하게 차려입고 환한 미소를 지으신다.

    내빈인사와 함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식탁을 돌며 필요한 것을 갖다드리고 식탁도 치우다 보니 어느새 어르신 식사가 거의 끝나갔다. 뒷 자석에서 식사를 하려고 하는데 옆에서 할머니 한 분이 덩실 덩실 춤을 추셨다. 앞에 나가 서 춤 추는 것을 쑥쓰러워 하시는 것 같았다. 나는 예전 친정엄마 모습이 생각나서 모시고 나가 함께 춤을 추었다. 어르신들의 춤은 하고 싶은 말을 춤으로 표현하는 것 같다.

      이미지  
     
    주변을 정리하고 헤어져 돌아오는 길에 노부부가 불편한 걸음이지만 손을 꼭 잡고 나가는 모습을 보았다. 해가 뜰 때보다 해가 질 무렵이 더 멋있고 황홀한 것처럼 노부부의 뒷모습이 더욱 정겨워 보였다. 

    [ 상동 12통장 배영례 ]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축소적 국가재정 정책하의 부천경제활성화를 위한 관내대학과 부천시의 역할

    축소적 국가재정 정책하의 부천경제활성화를 위한 관내대학과 부천시의 역할

    중앙정부의 경제정책은 코로나19로 인하여 확장...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