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복사골이야기시민칼럼
작은 기부, 큰 즐거움
부천시청  |  leh134652@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08  11:32:36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김태산 홍보실장  
    ▲ 김태산 홍보실장
    빌 게이츠에 이어 세계 두 번째 부자면서 투자의 귀재인 ‘워렌 버핏’은 빌 게이츠와 함께 ‘기부왕’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가 공식석상에서 즐겨 말하는 기부 철학은 아주 명쾌하다.
    “열정은 성공의 열쇠이고 성공의 완성은 나눔이다.”
    “우리 인생에서 남길 것은 즐거웠던 기억들이고 나머지는 모두 사회에 돌려주라.”

    굳이 ‘부자들의 어마어마한 기부’나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언급하지 않더라도 우리 주변에는 본받을만한 ‘생활 속 기부천사’들이 적지 않다.
    부천 36개 동별로 날개 달린(?) 기부천사들을 수소문해보니 참으로 다양하고 기발한 방법으로 생활 속 기부를 실천하고 있었다.

    생활 속에서 작은 기부 실천하는 부천의 평범한 기부천사들

    심곡1동의 박○○씨는 동네 어려운 이웃들에게 냉장고, 세탁기, 전기장판, 이불 등을 나누어주는 선행을 베풀고 있고, 심곡3동에서 스튜디오를 운영하는 변○○씨는 어르신들의 영정사진을 무료로 촬영해주고 있다.

    원미1동의 김○○씨는 18년째 자신의 집에 이웃 홀몸 어르신을 초대해 삼계탕을 대접하고 있으며, 역곡2동의 박○○씨는 단체원이 아닌 평범한 일반임에도 방역활동, 제설작업 등 동네 궂은 일을 15년째 해오고 있다고 한다.

    중1동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박○○씨는 어르신들과 지역 아동들을 위한 식사 및 반찬제공을 꾸준히 하고 있으며, 상2동의 현○○씨는 매월 동 주민센터에 60kg의 쌀을 기부하고 있다.

    심곡본동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정○○씨는 11년째 복지시설을 방문하여 미용봉사를, 소사본동에서 이발관을 운영하는 이○○씨는 9년째 무료 이발봉사를 하고 있다.

    이밖에도 자신이 속한 단체나 직장에서 묵묵하게 기부와 봉사를 실천하는 부천시민들은 여기에 일일이 소개할 수 없을 정도로 수두룩하다.

    위에 소개한 ‘부천의 기부천사’들은 공통점이 있다. 돈이 많은 큰 부자가 아님은 물론, 우리 주변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아주 평범한 시민들이고 또 기부나 봉사의 방법이 특별난 것이 아닌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실천하고 있다는 점이다.
     

    기부나 봉사는 시작이 어렵지 한 번 시작하면 끊기 어려울 정도로 중독성이 있다고들 말한다. 그 이유는 베풀고 나누는 행위에서 뿌듯한 보람과 희열이 느껴진다는 것이다. 기부와 봉사를 통해 자아의 존재감을 스스로 확인하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나와 가족의 추억과 흔적을 남기는 부천시 기부 프로그램

    우리 부천에서는 작은 기부와 참여를 통해 보람과 추억을 만드는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시민들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쉽고 편리하게 동참할 수 있다.

    30년만에 부천의 물길을 살리는 ‘심곡천 복원’ 사업이 한창 진행 중에 있다. 여기에도 시민들의 작은 참여가 이루어지고 있다. 광장 바닥돌과 벽면 타일에 의미 있는 메시지와 나 만의 그림, 그리고 이름을 남길 수 있다. 1~2만원의 작은 참여는 자연생태하천으로 다시 태어나는 심곡천을 ‘시민의 강’으로 의미를 더하게 된다.

    ‘내 나무 갖기, 시민의 숲 조성’ 사업도 연중 펼쳐지고 있다. 개인적인 기념일이나 생일 등을 맞아 자신이나 가족의 이름으로 나무를 심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부천시민들에게 인기있는 기부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다.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기부문화가 생활화 되어 있다고 한다. 특히 영국인들은 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기부정신이 스며있다. 도로, 건축물, 학교, 공원, 공연장, 체육시설 등 도시 곳곳에 시민들의 기부 흔적을 찾을 수 있다. 종합경기장의 좌석은 물론 공연장의 벽돌, 객석, 심지어 오르간 파이프에 이르기까지 기부가 가능하다고 한다.

    우리 부천에서도 좀더 다양한 형태나 방법의 기부 프로그램이 마련되길 기대해 본다. 앞으로는 부천의 문화예술 공연장에서, 걸어 다니는 길거리에서, 생활체육 공간에서, 공원에서 시민들의 추억과 사연이 담긴 메시지와 함께 이웃들의 이름을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날이 올 것으로 믿는다.

      이미지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여기 아세요? 부천핫플
    • 핸썹이도 만드는 간편떡국
    • 귀여운 크리스마스 선물 도착이요!
    • 건강보험료가 오르면 생기는 일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사람중심 기업가 정신에 입각한 전공과 연계한 보임이 조직원들에 대한 최고의 복리후생이다

    사람중심 기업가 정신에 입각한 전공과 연계한 보임이 조직원들에 대한 최고의 복리후생이다

    사람중심 기업가정신이란 ‘기업가정신, 리더쉽 ...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