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문화예술3대국제축제
제19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11일간의 결산!
BiFan  |  prbifan@bifan.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03  09:20: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제19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김영빈, 이하 BiFan)가 지난 7월 16일부터 26일까지, 11일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메르스 여파에도 관객의 애정과 관심 쏟아져!

올해는 45개국 235편의 다양한 장르영화들이 관객을 찾았다. 총 384회차 상영 중 172회차가 전석 매진되었으며, 관객 점유율은 77.9%, 전체 관객 수는 58,852명을 기록했다.(전년도 관객 점유율 83.7%, 전체 관객 수 59,241명) 전체 관객 수가 전년도보다 소폭 감소했으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라는 어려운 환경에서 영화제 조직위원회가 25~30% 관객 감소를 예상했던 데 비해 선전한 결과로 BiFan에 대한 관객들의 깊은 애정과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시아 장르영화산업의 중심에 선 BiFan!

올해 BiFan은 장르영화제로서의 정체성을 확고히 한 프로그래밍뿐만 아니라 아시아 장르영화산업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고자 새로운 시도를 했다.

영화 프로그램 중 BiFan의 아시아 판타스틱영화 제작네트워크(이하 NAFF)가 제작 지원하여 완성된 작품을 소개하는 ‘BiFan 디스커버리즈’ 섹션이 신설되었다. NAFF는 지난 7년간 독창적이고 상상력 넘치는 장르영화 프로젝트를 발굴해 현재까지 총 35편의 영화를 제작 지원해왔다. 그 중 NAFF의 소중한 성과물을 보여줄 4편의 아시아 영화가 BiFan을 통해 처음 소개되어 관객의 호평을 받았다.

또한, BiFan 기간 아시아 영화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굵직한 회의들이 개최됐다. 먼저, ‘아시아-퍼시픽 판타스틱영화제 연맹(Asian-Pacific Fantastic Film Festivals Federation(이하 APFFF)’ 창설을 위한 회의가 열렸다. APFFF는 아시아와 태평양 지역에서 제작된 판타스틱영화를 보급 ․ 홍보하여 판타스틱영화산업을 활성화하고 나아가 지역 장르영화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2016년 20회 BiFan 기간에 맞춰 출범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아시아 최대의 프로듀서 연합체인 아시아-태평양 프로듀서 네트워크(Asia-Pacific Producers Network(이하 APN)의 10주년 총회도 열렸다. APN 총회는 아시아-태평양 영화산업의 향후 10년을 조망하는 시간으로 진행되었으며, APN 아시아 프로듀서들이 수여하는 ‘아시아를 빛낸 영화인상’ 시상식에는 수상자인 배우 안성기, 김혜수, 윤제균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올해는 한국영화아카데미가 후원한 ‘한국영화아카데미 3D특별전 파티’, 씨네그루(주)다우기술이 후원한 ‘K-Movie Night, 영화진흥위원회가 후원한 ’멕시코의 밤 파티‘, 한국영상위원회가 후원한 ’APN 웰컴파티‘ 등이 열려 많은 국내외 영화인들이 오래도록 머무는 체류형 영화제의 초석을 다졌다.

올해 안정적으로 11일간의 여정을 마친 BiFan은 내년 20회를 맞이해 영화 축제와 영화 산업이 함께 발전하는 등 더욱 성숙한 모습으로 관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BiFan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부천시, <포도 수확 체험프로그램> 운영
  • 부천시, 폭염 대비 취약계층 위해 <잠자리쉼터> 운영!
  • 제21회 부천국제만화축제
  • <2018 부천어린이세상> 개최/ 8월2일~4일
칼럼
부천 고리울 재발견

부천 고리울 재발견

고리울과 강장골로 인해 고강동이 된 마을에 동...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