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복사골이야기출동! 시민기자
“잃어버린 40년, 엄마를 찾습니다!”‘수십년전 해외 입양된 조민우, 김수지 씨가 부천에 살던 가족을 찾습니다
부천시청  |  leh134652@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19  14:29:46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대한민국은 그동안 ‘아기 수출국 1위’였다. 부끄러운 이름에서 벗어난 지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20여 년 전까지만 해도 일정기간 동안 외국에 입양될 아기를 돌보아주면서 생활비를 벌던 주부도 있었다.

    또한 입양되는 아기를 품에 안고 미국까지 데려다 주는 일로 돈을 벌던 사람들도 있었다. 그러던 차에 우리나라의 국내 입양이 늘었다. 자연스럽게 아기수출국이라는 오명을 벗어났다. 아동의 해외입양도 금지했다.

    6월 26일 아주 오래 전 대한민국 부천에 태를 묻었지만 미국으로 입양 간 아이 2명이 부천을 찾는다. 그들은 34년, 46년 전 미국으로 입양되었다. 많이 자란 그 들이 마음속에만 담아 두었던 가족을 찾고자 마음먹었다. 그동안 함께 입양되었던 사람들과 연락해서 모은 어린 시절의 자료가 있다.

    하지만 가족을 찾기에는 너무 부족하다. 아주 오래전 우리가 돌보지 못해 멀리 떠나야 했던 그들이 늦게나마 뿌리를 찾을 수 있도록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으로 그들을 소개한다.

    조민우(36세, 남) 씨는 형 조민수 씨와 함께 1981년 미국으로 입양되었다. 그의 가족은 1979년에 부천시 원미구 도당동으로 이사를 했다. 당시 아버지는 폐결핵으로 많이 아팠고, 엄마는 가출했다.

    1981년 3월에 아버지가 결핵으로 세상을 떴다. 당시 이웃 주민들은 민우네 친척을 찾았지만 허사였다. 결국 따듯한 이웃들의 도움으로 아버지 장례를 치렀다. 홀로된 민우 형제는 부천시를 통해서 동방사회복지회에 연결됐고, 그해 9월 미국으로 입양되었다.

    ‘미국인 민우’ 씨는 위스콘신대에서 도시공학을 전공했으며, 지금은 일리노이주 리버티빌에서 엔지니어로 일한다. 그가 엄마를 찾을 확률은 아주 낮다. 하지만 그래도 그와 관계된 ‘누구’라도 찾고 싶은 그의 마음은 참 귀하다.

    “미국으로 입양된 후 저는 한국에 대해 생각하지 않았고, 미국생활에만 전념해왔습니다. 그래서 어머니께서 제 생각을 하지 않으셨다고 해도 이해할 수 있습니다. 저 또한 한국에 대해 생각하지 않고, 제 감정을 숨기는 게 더 편했으니까요. 지금까지 저는 제 입양과 관련해서는 되도록 생각하지 않으려고 했습니다, 겁이 났습니다. 상처 받는게 무서웠습니다. 지금 저는 제 삶에 만족하고 있고, 건강하고 행복합니다. 어머니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은 희박합니다. 어머니를 찾아보겠다는 결정을 하는 데까지 아주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그래서 어머니가 저를 만나겠다고 결정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린다 해도 저는 이해할 수 있습니다. 어머니! 만날 수 없다면 당신의 아들이 잘 살고 있다는 것만 기억해주세요.”이렇게 조민우 씨의 편지는 끝을 맺는다.

      ▲ 조민우 씨 여권사진(좌)과 현재모습(우)  
    ▲ 조민우 씨 여권사진(좌)과 현재모습(우)

    두 번째로 부천에 오는 김수지(47세, 여)는 1968년 1월 미국으로 입양되었다. 입양 당시의 주소는 ‘부천군 오정면 고강2리 산18번지(기름집)’이고, 입양서류에는 ‘현주 엄마’라는 글씨가 남아있다. 출생지는 ‘오쇠리’라고 적혀 있다. 이것이 그녀가 가진 기록의 전부다.

    그녀는 미국에서 교육학을 전공했으며, 결혼해서 남편과 두 명의 자녀와 행복하게 살고 있다. 그녀의 직업은 피지컬 트레이너, 가족과 함께 태권도 클럽에 다니고, 주말에는 카약을 타고 줌바댄스를 즐긴다. 그녀가 잃어버린 46년을 찾는 것이다.

    그녀의 양부모는 그녀를 포함해 모두 6명의 아이들을 입양해서 키웠다. 양부모는 그녀를 덴마크인으로 키우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 생각했고 한국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못하게 했다. 그녀가 아는 건, 그녀를 낳은 엄마는 아주 어렸고 아기를 낳자마자 바로 고아원 문 앞에 놓고 갔다는 사실뿐이었다.

    하지만 2013년 양어머니가 치매에 걸려 요양병원에 입원하게 되었고, 양 어머니의 짐을 정리하다가 그녀는 친엄마에 대한 소식을 알게 되었다. 그녀의 친엄마는 아기를 입양 보낸 후에도 계속해서 고아원과 연락을 주고 받았다는 사실을 알았고, 그때부터 그녀는 엄마를 찾기 시작했다. 2014년 당시 같은 고아원에 있다가 함께 입양되었던 양언니가 한국에 와서 그녀에 대한 기록을 찾아내었다.

    “제 친엄마는 한동안 군부대에서 제 친아버지와 함께 살았는데, 아버지는 이미 미국에 가정이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저는 친엄마와 4개월 정도 같이 살았는데, 그때 친엄마는 우울증을 앓았고 결국 저를 고아원에 보냈습니다. 제 양언니는 제 친엄마가 아직 살아계실지도 모른다는 소식을 전해주었습니다. 친부모님에 관한 소식을 접하면서, 저는 이제 제 과거에 관한 모든 걸 더 찾고, 더 알고 싶다는 소망을 갖게 되었습니다.”

      ▲ 김수지 씨 입양사진(좌)과 현재모습(우)  
    ▲ 김수지 씨 입양사진(좌)과 현재모습(우)

    아주 오래전 한국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그들의 사정과 아픔이 담긴 편지를 읽는 내내 가슴이 울컥했다. 이제 그들은 ‘모자이크 투어 2015, 내가 돌아온 나라 한국’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6월 19일에 한국에 온다. 한국과 관련된 다양한 체험행사에 참여한다.

    그들의 고향인 부천에 온다. 그리고 오는 26일 10시에는 김만수 부천시장과 만난다.

    [복지운영과 무한돌봄팀 032-625-4110]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부천핸썹 짝꿍 선발 이벤트 \'짝꿍님들, 어서오손~\'
    • 부천핸썹, 알고 보니 부천 묵은지?
    • [이벤트] 왓쳐네임? 맞혀네임!
    • 모르면 썹썹한 썹썹뉴스(2월)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공약과 신뢰 그리고 민주주의

    공약과 신뢰 그리고 민주주의

    약속은 신뢰다. 아침마다 신경 쓰는 출근 시간...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