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부천소식포토뉴스
봄을 부르는 꽃, 봄을 보내는 꽃부천시청 주위에서 만난 다양한 봄꽃들의 합창
부천시청  |  leh134652@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4.17  21:32:50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3월이 오고 시청 민원실 앞 산수유 나무에 얼핏 노란 빛이 감돌 무렵 우리는 어렴풋이 봄이 오는 소리를 듣습니다. 기나긴 겨울을 움추린 채 버티며 기다려온 봄이 다가오고 있음을 알리는 첫 소식이기 때문이지요.

      ▲ 산수유  
    ▲ 산수유
    꽃샘추위가 찬바람을 몰고와서 몇차례 심술을 부려보지만 한걸음씩 다가오는 봄을 막을 수는 없습니다.

      ▲ 중앙공원 매화  
    ▲ 중앙공원 매화
      ▲ 매화  
    ▲ 매화
      ▲ 개나리와 청보리밭  
    ▲시청 동편 청보리밭과 개나리
    산수유의 노란 빛이 선명해질 때 쯤 개나리와 매화가 꽃망울을 터뜨리고, 목련꽃 봉우리와 버들강아지도 솜털로 싸인 껍질을 열고 나오면 비로소 사람들은 겨우내 입고 있던 두꺼운 외투를 벗고 새봄을 맞이합니다.

      ▲ 목련  
    ▲ 목련 꽃망울
      ▲ 버들가지  
    ▲ 버들가지
    4월이 오면 이젠 부천의 대표꽃이 된 진달래와, 고향의봄 노래에 나오는 복숭아꽃 살구꽃이 살며시 분홍빛 꽃잎을 열고,

      ▲ 시청 앞 진달래  
    ▲ 시청 앞 진달래
      ▲ 시민헌장탑 앞 진달래  
    ▲ 시민헌장탑 앞 진달래
      ▲ 진달래  
    ▲ 진달래
      ▲ 시민헌장탑 앞 복사꽃  
    ▲ 시민헌장탑 앞 복사꽃
      ▲ 시의회 앞 복사꽃  
    ▲ 시의회 앞 복사꽃
      ▲ 복사꽃  
    ▲ 복사꽃
      ▲ 민원실 앞 살구꽃  
    ▲ 민원실 앞 살구꽃
      ▲ 살구꽃

     

     

     

     

    ▲ 살구꽃
    큰 나무 아래에 조용히 숨어있던 할미꽃도 수줍은 듯 고개를 숙이고 보랏빛 꽃잎을 펼칩니다.
      ▲ 할미꽃  
    ▲ 할미꽃
      ▲ 할미꽃  
    ▲ 할미꽃
    이때 쯤이면 우리 시청과 건너편 중앙공원에선 온갖 종류의 봄꽃들이 저마다의 아름다움을 뽐내는 경연이 펼쳐진듯 합니다.

    민들레, 체리꽃, 라일락에 이름을 일일이 기억하기도 힘든 크고 작은 꽃들이 피는 동안,

      ▲ 민들레  
    ▲ 민들레
      ▲ 민들레 홀씨  
    ▲ 민들레 홀씨 풍선
      ▲ 시청 앞 체리꽃  
    ▲ 시청 앞 체리나무
      이미지  
    ▲ 체리꽃
      이미지  
    ▲ 시청 앞 라일락 나무
      이미지  

    ▲ 라일락꽃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 시청 앞길  
    ▲ 시청 앞길
      이미지  
     
    꽃이 먼저 피고 진 가지에는 연두빛으로 반짝이는 새잎이 얼굴을 내밀고, 긴 겨울을 이겨낸 보리는 자신이 살아있음을 과시하는듯 푸르고 푸른 새잎을 쑥쑥 뻗으며 사람들을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 은행나무 새잎  
    ▲ 은행나무 새잎
      ▲ 연두빛 신록  
    ▲ 연두빛 신록
      ▲ 청보리밭  
    ▲ 청보리밭
    봄의 정취에 빠져 행복에 젖어있는 것도 잠시... 

      이미지  
     ▲ 도당산 벚꽃 터널
    노래 가사와 같이 봄바람에 벚꽃 잎이 눈처럼 날리고, 4월 어느 날에 봄비라도 촉촉히 내리게 되면

      이미지  
     ▲ 벚꽃잎이 눈처럼 내리는 도당산
    일찍 피었던 꽃들이 차츰 빛을 잃고, 튤립과 철쭉처럼 짙은 원색의 꽃들이 화려한 빛깔로 우리를 유혹하는 사이 봄은 어느새 저만치 지나가고 있음을 뒤늦게 깨닫게 되지요.

      ▲ 시청 앞 튤립  
    ▲ 시청 앞 튤립
      ▲ 튤립  
    ▲ 튤립
      ▲ 철쭉  
    ▲ 철쭉
    기나긴 겨울동안 우리가 애타게 기다렸던 봄은 어느새 시든 꽃잎처럼 아쉬움만 남긴채 우리 곁을 떠나고,뒤돌아볼 겨를도 없이 여름이 성큼성큼 우리 곁에 다가옴을 느낍니다. 

      이미지  
     ▲ 도당산 조각공원
    사람마다 몇 차례 또는 수십 차례, 해마다 맞이하고 또 보내기를 되풀이 하는 봄이지만 내년 3월 또다시 봄이 와도 역시 반갑고 아쉬운 것은 언제나 마찬가지겠지요.

    다시 돌아올 새봄 생각에 벌써 마음이 설레인다구요? 

      ▲ 시민헌장탑 앞 복사꽃  
     
    당신도 역시 복사골을 사랑하시는군요..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청렴
    부천이 이렇게 아름다웠는지 이 사진을 보면서 새삼 느끼게 된답니다^^ 예쁜 사진 감사합니당^^
    (2015-04-22 16:11:58)
    KH, Choe
    우와~~정말 멋진 사진들이네요 ^*^
    (2015-04-21 15:37:52)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부천핸썹TV
    • 여기 아세요? 부천핫플
    • 핸썹이도 만드는 간편떡국
    • 귀여운 크리스마스 선물 도착이요!
    • 건강보험료가 오르면 생기는 일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사람중심 기업가 정신에 입각한 전공과 연계한 보임이 조직원들에 대한 최고의 복리후생이다

    사람중심 기업가 정신에 입각한 전공과 연계한 보임이 조직원들에 대한 최고의 복리후생이다

    사람중심 기업가정신이란 ‘기업가정신, 리더쉽 ...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