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기획특집정책포커스
시민이 안전한 부천, 이렇게 만든다CCTV 확대설치, 여성 및 어린이 안전 정책 등 추진
부천시청  |  passionior@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05  13:45:51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이미지  
     
    세월호 사고 이후 시민들의 안전에 대한 관심과 요구가 늘고 있다. 부천시는 행정의 최우선 순위에 안전을 놓고, 지역의 전담 치안기관인 경찰서 등과 협력과 함께 시민생활이 안전한 도시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치안유지의 안전벨트’라고 불리는 방범용 CCTV를 확대한다. 기존의 860대를 포함해 2015년 까지 관내 우범지역과 교통혼잡 지역에 약 114억 원을 들여 4164대를 설치 완료한다. 기존 설치 CCTV도 화질을 HD급(high-definition, 100M 이내 거리의 상황 선명한 식별가능)으로 업그레이드 한다.

    기존의 교통정보센터를 기존의 99㎡(구 30평)에서 148.5㎡(구 45평)으로 증축해 방범 CCTV 1041개소(총 4164개 영상)을 모니터링하는 15명이 일할 공간을 확보한다. 재난안전관리시스템인 스마트 통합상황실도 시청사 지하1층 상황실 자리 306.9㎡(구 93평)에 설치해 5073개 영상(교통 88, 단속 352, 방재15, 방범4164, 다중이용시설 454)을 이곳에서 확인하고 대응하도록 한다.

      이미지  
     
    재난이나 사고 발생 시 긴급 조치(Golden Time : 사고의 확산을 막거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초기 대응 가능시간)을 놓치지 않도록 신속한 재난 상황 보고체계를 갖추고, 시민안전과 초기 재난 대응을 위한 재난현장 통합지휘소(CP)를 준비한다. 재난이 예상되거나 유사시에 사전에 지정된 재난현장책임자가 현장CP에 전진 배치되어 현장을 맡도록 한다.

    여성안심정책도 추진한다. 자정부터 오전1시에 귀가하는 여성이 요청하면 순찰차가 동행해주는 여성 밤길귀가 서비스를 확대한다. 홀로거주 여성이 위급상황 시 NFC 스티커에 스마트폰을 접촉하면 경찰에 신고 되는 SS-POL 대상자를 기존의 1000명에서 2000명으로 늘린다. 관내 3400여 대 모든 택시에 차량번호, 위치를 알려주는 NFC 스티커를 부착해 승객이 스마트폰을 대면 보호자에게 택시정보가 전송되는 택시안심귀가 서비스도 올해 안에 구축 완료한다. 관내 3개 경찰서와 함께 한다.

    한편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등·하교 할 수 있는 보행안전 지도사업인 워킹스쿨버스 사업도 현재의 20개교에서 43개교로 내년부터 확대한다. 미아를 방지하기 위해 관내 유·아동 2000명에게 목걸이형 위치 추적 단말기를 개발·보급하고 부모가 스마트폰으로 아이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갖춘다.

    생활안전지도도 만든다. 치안, 재난, 교통, 사고 등 안전 관련 분야별로 사고 다발지역이나 위험지역을 정리하는 지도이다. 안전행정부 예산으로 진행되는 사업으로 올해 12월 대국민 공개예정이다.

      이미지  
     
    아울러 시민의 안전을 책임지고 유지·관리를 전담하는 ‘365안전센터’를 6팀 29명의 규모로 부시장 직속으로 설치했다. 여기에는 재난 전문 인력이 배치되어 부천시 안전 마스터플랜을 만들고, 상시 시설물에 대한 기동 점검체제를 유지한다. 아울러 ▲ 실제 적용이 가능한 행동매뉴얼 정비 ▲ 재난사고 유형별 대응 시스템 구축 ▲ 유관기관 및 다중밀집시설 안전담당관과 상시 협력체계 구축 ▲ 시민과 공무원 등 안전교육 정례화 ▲ 재난유형별 가상사례 중심 실전 대응훈련도 맡는다.

    그리고 안전체감도를 높이고 시민참여를 증대시키기 위해 자율방범단, 자율방재단, 녹색어머니회 등 방범 및 안전 관련 3개 단체를 지원하는 통합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다.

      이미지  
     
    한편 시는 지난 14일 ‘안전도시 구축을 위한 부천시·원미경찰서 협약 선포식’을 열고, 365일 안전한 부천을 만들기 위한 공동협력 제도적 장치를 마련했다. 시와 경찰서는 다목적 기동순찰대 시범운영, 홀로거주여성 원터치 신고 시스템인 ‘SS-POL’ 운영 등 10여 개 사업에 협조하기로 했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시가 준비한 여러 안전 정책이 안전의 만병통치약이 될 수 없다”며 “‘안전·안심·안정’된 부천을 만들기 위해선 시민과 유관기관 모두의 유기적 협력이 필요하다.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365안전센터 안전기획팀 032-625-4011]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Q&A]코로나19, 방역과 소독이 궁금하다
    • 부천시 다중이용시설 휴관 안내
    • 부천시,‘스마트시티 챌린지 본 사업’최종 선정
    • 부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적극 대응
    칼럼
    시민이 행복한 스마트도시 부천

    시민이 행복한 스마트도시 부천

    이제 주차도 로봇이 대신해 준다. 국내 최초 ...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