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부천소식시정뉴스
진달래축제는 끝났지만 진달래는 계속됩니다축사 없는 원미산 진달래축제 개막식, 부천FC 선수들 눈길
홍보기획관실 김이경  |  ryky@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4.25  13:45:53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축제는 끝났지만 향연은 계속된다. ‘수도권 최대의 진달래 군락지’인 부천시 원미구 춘의동 원미산에서 제13회 진달래축제가 열렸다. 김만수 부천시장 등을 비롯한 ‘내빈의 축사 없는 개막식’은 20여 분만에 개막식 공식행사가 마무리됐다.

    원미산진달래축제는 14일로 끝났다. 하지만 진달래는 ‘피고지고’를 계속하면서 한 달 간 계속 볼 수 있다. 꽃의 향연은 지속된다. 이 날 김만수 부천시장은 K-리그 챌린지 3위를 달리고 있는 부천FC 곽경근 감독, 선수들과 사인볼을 나눠줬다.

    홍보기획관실 김이경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김장하는 날; 묵찌빠 신들의 열전
    • 카페 옆 박물관
    • 부천핸썹 굿즈 출시 & 팬미팅
    • 노터치! 핸썹이가 아무리 귀여워도 터치는 놉!!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2024년, 새롭게 달라지는 부천

    2024년, 새롭게 달라지는 부천

    새해가 다가온다. 많은 사람의 머릿속엔 이미 ...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