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기획특집정책포커스
“반려동물 복지 한발 앞으로”…행복한 공존 꾀하는 부천시
부천시청  |  leh134652@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4.28  10:17:50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동물등록, 유실·유기동물 입양, 실외 사육견 중성화 수술 등 다각도 지원 마련
    -돌봄 취약가구 반려동물 의료·돌봄 서비스, 반려견 놀이터 조성 등 새롭게 추진
    -조용익 시장 “반려인·비반려인·반려동물 모두가 행복한 ‘공존 부천’ 만들 것”

      ▲ 반려동물 지원사업 홍보 이미지  
    ▲ 반려동물 지원사업 홍보 이미지

    부천시(시장 조용익)가 반려인·비반려인·반려동물(개·고양이) 모두가 행복한 ‘공존 부천’을 향해 발 벗고 나선다. 반려인·반려동물이 점차 늘어나는 상황을 고려해 이들의 복지향상을 위해서도 한발 더 나아간다.

    부천시는 올해 ▲동물등록제 비용 지원 ▲유실·유기동물 입양비 지원 ▲돌봄 취약가구 반려동물 의료·돌봄 서비스 ▲반려견 놀이터 조성 ▲실외 사육견 중성화 수술 지원 ▲광견병 예방접종 지원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교실(펫티켓) 등 반려동물 지원 정책을 펼친다.

    특히 돌봄 취약가구 반려동물 의료·돌봄 서비스, 반려견 놀이터 조성사업을 올해 새롭게 추진하는 등 반려인·반려동물을 위한 정책을 한층 촘촘하게 갖췄다.

    부천시는 반려동물에 대한 효과적인 관리·보호를 위해 동물등록(내장형 무선식별장치 삽입) 비용을 지원한다. 동물등록 대행기관으로 지정된 관내 동물병원을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진료 및 상담비는 양육자가 부담해야 한다. 부천시 도시농업과 동물복지팀(032-625-2804)으로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 부천 대장동 길고양이가 나른한 듯 하품을 하고 있다. 부천시는 유실·유기동물 입양비를 1마리당 최대 25만원까지 지원한다.  
    ▲ 부천 대장동 길고양이가 나른한 듯 하품을 하고 있다. 부천시는 유실·유기동물 입양비를 1마리당 최대 25만원까지 지원한다.

    유실·유기동물 입양비를 지원한다. 부천시 위탁동물보호센터에서 관리·보호하고 있는 유기동물을 반려동물로 입양(내장형 동물등록 후 ‘유기동물 입양 전 교육’ 이수 필수)하면 ▲진료 및 치료 ▲중성화 수술(TNR) ▲예방접종 ▲미용비 ▲펫보험 가입비 등에 쓰이는 비용을 1마리당 최대 25만원 지원받을 수 있다.

    입양 대상 유실·유기동물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http://bc.go.kr/pmNPbg)에 접속해 확인할 수 있다. 확인 후 보호센터에 전화 문의→보호센터 방문 후 입양신청서 작성→상담 후 입양(동물등록) 순으로 절차가 진행된다.

    부천시 위탁 동물보호센터(입양문의)는 ▲24시아이동물메디컬센터(소사로 779, 032-677-5262) ▲가나동물병원(경인로 72, 032-665-0075) ▲CJ동물병원(소향로246, 032-323-4999) 등이다.

    입양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입양비 신청서류를 작성해 부천시 공원사업단 도시농업과 동물복지팀(길주로 660, 032-625-2803)에 제출하면 신청이 완료된다.

    부천시는 올해 신규사업으로 ‘돌봄 취약가구 반려동물 의료·돌봄 서비스’를 시작한다. 반려동물을 기르는 돌봄 취약가구(중증장애인·저소득층·한부모가정·다문화가정·1인 가구)를 대상으로 반려동물 의료, 돌봄 서비스를 지원한다. 1마리당 최대 20만원 지원 가능하며, 비용의 20%는 양육자가 부담해야 한다. 올해 사업대상자는 선정 완료됐으며, 내년에도 사업을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 양육자와 산책 나온 강아지들이 반려동물 쉼터에서 뛰어놀고 있다. 부천시는 오는 2024년 1월 운영을 목표로 송내동 249-9번지 일원에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한다.  
    ▲ 양육자와 산책 나온 강아지들이 반려동물 쉼터에서 뛰어놀고 있다. 부천시는 오는 2024년 1월 운영을 목표로 송내동 249-9번지 일원에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한다.

    오는 2024년 1월 운영을 목표로 송내동 249-9번지 일원(송내IC 하부)에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한다. 조성면적은 2,890㎡(약 870평)이며, ▲놀이공간 ▲격리장 ▲음수시설 ▲화장실 등이 마련된다.

    실외 사육견 중성화 수술을 지원한다. 농촌지역 실외에서 등록 대상 동물(개)을 반려 목적으로 사육하는 경우 중성화수술비를 최대 40만원(자부담 10%) 지원한다.

    관내 사육 중인 3개월령 이상의 반려견·반려묘를 대상으로 광견병 예방접종을 지원한다. 관내 동물병원 66개소에서 접종이 이뤄지며, 양육자가 동물을 동반해 거주지 인근 동물병원을 방문하면 된다. 매년 4월과 10월에 실시하며, 양육자는 1마리당 접종비 1만원만 부담하면 된다. 상세한 내용은 도시농업과 동물자원팀(032-625-2811)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 펫티켓 안내 포스터  
    ▲ 펫티켓 안내 포스터

    부천시는 반려인·비반려인·반려동물 모두가 행복하게 공존할 수 있도록 성숙한 펫티켓 정착에 힘을 쏟는다. 펫티켓은 Pet(반려동물)과 Etiquette(예절)의 합성어로 공공장소에서 반려동물과 함께할 때 지켜야 할 예절을 말한다.

    부천시는 ▲2개월령 이상의 반려견은 동물등록 필수 ▲외출 시 목줄·인식표 착용 ▲목줄·가슴줄 길이는 2m 이내로 유지 ▲맹견 입마개 착용 ▲건물 내부 공용공간에서는 개를 안거나 목줄의 목덜미 부분을 쥐기 ▲깨끗한 배변 처리 ▲동물 학대 및 유기 방지 홍보 등 펫티켓 정착에 필요한 당부사항을 널리 알린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오는 9월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한 ‘반려인·비반려인 어울림 한마당’을 개최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생각하는 시민들이 점차 늘어나는 만큼 반려인·비반려인·반려동물 모두가 행복한 여건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가 꽃피는 ‘공존 부천’을 시민과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양육자와 산책 나온 반려동물이 부천의 한 공터에서 앉아 쉬고 있다. 부천시는 반려인·비반려인·반려동물 모두가 행복한 공존환경 조성에 나선다.  
    ▲ 양육자와 산책 나온 반려동물이 부천의 한 공터에서 앉아 쉬고 있다. 부천시는 반려인·비반려인·반려동물 모두가 행복한 공존환경 조성에 나선다.

    [도시농업과 동물복지팀 032-625-2800]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카페 옆 박물관
    • 부천핸썹 굿즈 출시 & 팬미팅
    • 노터치! 핸썹이가 아무리 귀여워도 터치는 놉!!
    • 마운틴TV냐, 댄스TV냐... 비상대책회의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지속가능 자족도시, 부천

    지속가능 자족도시, 부천

    부천시는 올해 시 승격 50년을 맞았다. 시 ...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