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복사골이야기출동! 시민기자
우리 모두는 평화를 원한다!어느 탈북 작가의 전시회, ‘선무-나의 길’
이지현 복사골부천 시민기자  |  womanleader@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7.19  21:28:53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예기치 못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했고 어린 아이들까지 전쟁의 피해자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전 세계는 안타까움과 더불어 하루빨리 전쟁이 끝나고 일상을 되찾기를 바라고 있다. 특히 전쟁의 아픔이 끝나지 않은 한국에서 전쟁을 바라보는 마음은 남다르지 않을 수 없다.

      아트포럼리 갤러리 뜰과 입구. 
 
    ▲ 아트포럼리 갤러리 뜰과 입구.

    내년이면 남북분단 70년이다. 2018년 남북정상회담이 이루어졌을 때 전 세계의 이목이 한반도에 집중되었고 종전에 대한 기대가 가득했다. 그러나 이제는 언제 그런 일이 있었냐는 듯 화해와 종전 기대의 분위기는 사라지고 남북관계가 정치 프레임의 도구로 사용되는 안타까움이 가득하다. 실향민과 이산가족뿐 아니라 생존과 자유를 위해 북에 가족을 두고 온 탈북민들의 아픔이 어느 때에야 풀릴 수 있을지, 참으로 요원해 보인다.

      작품 ‘고향의 려명’. 
 
    ▲ 작품 ‘고향의 려명’.

    탈북 작가 ‘선무(線無)’는 그 이름(가명)에서 많은 것을 드러낸다. 선이 없다는 것, 곧 남과 북의 분단과 경계에 대한 생각을 하게 만든다. 선무의 작품은 북한의 선전화 형식인데다가 북한의 지도자를 그렸다는 이유로 어려움도 많이 겪었다고 한다. 그는 이미 미국, 독일, 중국 등 해외에서도 전시 경력을 갖춘 작가이다. 송내대로 화목사거리 지척에 자리한 ‘대안공간 아트포럼리’(조마루로105번길 8-73)에서 선무의 작품이 전시되고 있어 갤러리를 찾았다.

    아트포럼리의 외관에 전시를 알리는 커다란 현수막이 눈에 띈다. 갤러리가 있는 지하로 발걸음을 옮겨 사뿐히 계단을 내려가면 사각 뜰에 작은 원탁테이블과 의자가 놓여 있고 통유리로 된 갤러리 안이 환히 보인다. 갤러리 안으로 들어가는 유리문에는 관람객의 마음에 미소를 짓게 하는 문구가 있다. “전시 관람비는 없습니다. 편하게 향유하는 시간되시길...”

      ‘선무-나의 길’ 전시 작품.
 
    ▲ ‘선무-나의 길’ 전시 작품.

    갤러리 안으로 들어서자 바로 보이는 기다란 테이블에 전시 안내 페이퍼와 전시 작품의 이해를 돕는 평론가의 자료가 준비되어 있다. 그리고 작가의 전시 작품을 그림엽서와 마우스패드로 만든 기념품들과 함께 작가가 자필로 쓴 “가져가셔도 됩니다.”라는 문구가 보인다. 편하게 향유하는 전시에서 작가의 작품을 엽서로 제작한 작지만 마음 따뜻해지는 기념품을 손에 들고 작품을 만나 보았다.

      전시회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기념엽서. 
 
    ▲ 전시회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기념엽서.

    전시회마다 작가의 독특한 작품 세계를 만나듯 선무의 작품도 그러하다. 작품 이해를 돕는 자료들을 읽으며 작품을 본다면 조금 더 깊이 있게 다가올 것이다. 또한 작가의 염원처럼, 아니 우리 모두의 바람처럼 평화에 대한 기원을 하며 갤러리를 나서게 된다. 갤러리 출입구에 놓인 방명록에 앞서 다녀간 이의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대한민국의 청소년으로서 고민해보는 시간이었습니다.”라는 글이 눈에 들어온다. 기자 또한 청소년 관람객의 그 고민이 우리 모두의 고민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며 방명록에 글을 남겼다.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외관 전경.
 
    ▲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외관 전경.

    작가 선무의 작품 세계에 대해 좀 더 관심이 있다면 인터넷 사이트 ‘sunmuart.com/NFT’에서 보다 다양한 작품들과 그간의 전시에 대해 살펴볼 수 있다. 탈북 작가의 전시회는 흔하지 않다. 그래서 더욱 의미 있는 이번 전시는 7월 30일까지이다. 의미 있는 전시를 꾸준히 기획해 온 대안공간 아트포럼리는 그간에 부천문화재단의 <우리 동네 예술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등 부천 시민의 미술 문화 향유에 기여한, 내로라할 만한 지역문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아담하지만 편안하게 드나들 수 있는 휴식처 같은 아트포럼리의 전시 일정은 artforum.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저녁 6시까지 관람할 수 있고 일요일은 휴관이다.

    이지현 복사골부천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축소적 국가재정 정책하의 부천경제활성화를 위한 관내대학과 부천시의 역할

    축소적 국가재정 정책하의 부천경제활성화를 위한 관내대학과 부천시의 역할

    중앙정부의 경제정책은 코로나19로 인하여 확장...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