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스포츠부천부천FC와 하나여자 농구단
부천FC1995 김강산, “한 번 진팀에게 다시 지기는 싫죠”
부천FC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03  13:50:37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이미지  
     

     

    지난 대전하나시티즌과의 경기에서 4:2 대승을 거둔 부천FC1995가 다가오는 주말 안산과의 원정 경기에서 연승을 노리고 있다. 

     

    8월 부천의 상승세에 빼놓을 수 없는 핵심은 김강산으로, 수비라인에서 몸을 아끼지 않는 수비와, 영리하게 볼을 배급해 공격의 시발점 역할까지 공격과 수비 모두에서 부천의 단단함을 더하고 있다. 

     

    김강산은 최근 부천이 승리한 2경기에서 공중볼 경합의 약 80%를 성공해 수비의 안정감을 더했으며, 2선과 최전방으로 전달되는 전방 패스를 총 40회 중 63%를 성공시켜 후방에서 부천 공격의 시작을 이끌고 있다.

     

    김강산은 “팀 수비의 전 포지션(수비형 미드필더, 측면 수비수, 중앙수비수)을 경험했기 때문에 포지션별 역할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고, 다른 동료들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연결해 팀원들이 편하게 뛸 수 있도록 도와주는데 집중하려고 노력한다. 다양한 역할을 소화한 점이 상대의 다음 플레이를 예측할 수 있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어 그는 “이미 졌거나 우리가 가진 것을 100% 보여주지 못한 팀에게는 이전 결과를 되풀이하기 싫다. 안산과의 지난 대결에서 팀이 리드하고 있는 상황에서 실수 때문에 힘든 경기를 했다. 다가오는 경기에서는 앞선 경험을 토대로 안정적인 수비와 확실한 승리 모두를 가져오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김강산은 “팬 분들이 경기장에 찾아와 응원해주시지 못하지만, 멀리서 응원해주시는 힘이 선수들에게 느껴진다. 남은 경기 최대한 많이 승리해 경기장에 다시 오시는 날 감사 인사를드리겠다”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부천FC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자녀와 말이 안 통한다면???
    • 마생최초 바디프로필 도전(feat. 핏블리)
    • 가을나들이 명소 추천
    • 핸썹이도 오징어게임 해봤썹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행복부천, 공정사회를 만드는 힘 ‘청렴’

    행복부천, 공정사회를 만드는 힘 ‘청렴’

    “공인이 지녀야 할 가장 기본적인 도는 그 첫...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