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스포츠부천부천FC와 하나여자 농구단
2년 7개월만의 프로데뷔 최재영, “정말 기다려왔던 순간”
부천FC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04  09:51:46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이미지  
     

    부천FC1995(이하 부천) 미드필더 최재영이 지난 김천전 교체 출전으로 프로 데뷔전을 치뤘다.


    후반 65분 송홍민과 교체되어 약 25분간 경기장을 누빈 최재영은 비록 경기에서는 패했지만 경기장 곳곳에서 눈에 띄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최재영은 투입 후 중원에서의 활발한 움직임으로 다양한 공격 전개를 펼쳤다. 김천전 ‘분당 뛴거리’에서 팀 내 1위를 기록하는 등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최재영은 데뷔전을 치른 후 “프로 입단 후 약 2년 7개월 만에 데뷔했다. 그동안 정말 기다려왔던 순간이다. 하지만 막상 경기장 들어가서는 그런 느낌을 떠나 경기에만 집중했다. 부천에서 데뷔해서 영광이고, 팀을 위해 헌신하는 선수가 되겠다는 다짐을 다시 한 번 하게 되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출전 당시 “감독님이 ‘긴장하지 말고 하고 싶은 것 다해’라는 말씀을 주셨다. 그 말에 긴장 없이 경기를 뛸 수 있었다”고 했다.


    부천 입단 후 한 달이 지난 시점에서 최재영은 선수단 분위기에 완전히 적응했다. 최재영은 “같은 대학 동기인 (이)주현이와 (이)시헌이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 형들과 친해지면서 잘 적응하고 있다. 그동안 훈련하면서 몸 컨디션도 많이 올라온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하반기 목표에 대해서 “팀이 현재 하위권에 있지만 출전 기회를 받게 된다면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미지  
     
    부천FC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인형에 눈썹이 없는 이유
    • 대입면접! 한방에 끝내주겠어!!
    • 찐팬? 가짜팬? 가려내는 핸썹고사 실시
    • 핸썹투어_외국인도 반한 부천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부천이라는 도시

    부천이라는 도시

    ‘도시’를 생각했다. 가장 먼저 이미지가 떠올...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