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문화예술한국만화영상진흥원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웹툰 플라자 온라인 상담회’개최- 24일부터 5일간 ‘1:1 온라인 비즈니스 상담회’진행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5.24  14:28:00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국내 유일의 만화진흥기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신종철)은 KOTRA(사장 유정열)와 공동주관으로 ‘웹툰 플라자(Webtoon Plaza 2021) 온라인 상담회’를 개최한다. 24일부터 5일간 열리는 이번 행사는 국내 웹툰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상담회는 해외 웹툰 플랫폼과 만화 출판사뿐만 아니라 웹툰을 활용해 애니메이션과 게임을 제작하는 전세계 11개국 63개 바이어가 참가한다. 상담회에 참가하는 국내 웹툰 20개사는 자체 제작한 40여 편의 웹툰 작품을 선보여 해외 바이어와의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이번 상담회에 참가하는 일본의 대표 전자 코믹스 전문 출판사 솔마레(Solmare) 편집부 관계자는 “‘어느날 공주가 되어버렸다’ 등 한국 웹툰 작품이 일본에서 큰 인기다. 이번 상담에서 한국 웹툰 동향을 파악하고 좋은 작품을 수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8일 해외 바이어의 국내기업 작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K-웹툰 프리뷰 온라인 세미나’를 사전 행사로 열었다. 이날 국내기업의 작품을 동영상으로 제작해 작품의 스토리라인과 이미지 등을 생동감 있게 온라인으로 바이어에게 소개했다. 이와 함께 국내기업의 작품 정보가 담긴 자료를 영문·중문·일문으로 제작해 해외 바이어에게 전달했다. 자료에는 작품 정보 외에도 해외 파트너와 희망하는 협업 방식이 포함돼 있어 밀도 높은 상담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디지털 기반 콘텐츠인 웹툰의 특징을 살려 애니메이션 또는 만화 분야 해외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마케팅 홍보도 진행한다. 인플루언서들은 참가 국내기업의 작품을 소개하는 영상을 제작한 후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올려 한국 웹툰을 알린다. 유튜브, 페이스북, 중국의 비리비리(bilibili) 등에서 활동하는 해외 인플루언서 총 7명이 참가한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전략사업팀 김선미 팀장은 “이번 웹툰 플라자 행사에 대한 대내외 열띤 관심을 통해서도 코로나-19 시대 K-콘텐츠의 또 다른 대표주자로 떠오르고 있는 한국 웹툰의 인기를 실감하였다”며 “하반기에도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KOTRA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웹툰의 해외 진출을 위한 우수 바이어 발굴 및 시장 개척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지  

    K-웹툰 프리뷰 온라인 세미나에서 피칭 사진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인형에 눈썹이 없는 이유
    • 대입면접! 한방에 끝내주겠어!!
    • 찐팬? 가짜팬? 가려내는 핸썹고사 실시
    • 핸썹투어_외국인도 반한 부천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부천이라는 도시

    부천이라는 도시

    ‘도시’를 생각했다. 가장 먼저 이미지가 떠올...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