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복사골이야기출동! 시민기자
부천 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에 가다!어느 ‘코로나 능동감시 대상자’의 24시간
정선주 시민기자(복사골)  |  wjd7111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14  13:37:13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딱 5분 걸렸다. 며칠 전 부천의 한 보습학원과 종교 단체에서 발생한 코로나 확진자 여파가 필자에게도 닥쳤다. 내가 만난 두 분이 코로나 검사를 받으면서 상황은 급박하게 돌아갔다. 한 명도 아니고 두 명이나 동시에 접촉했고 접촉 시간도 1시간가량이 되기에 두 분의 검사 결과에 촉을 세우고 연락을 기다렸다. 지난 월요일 오전에 연락을 받았다. 두 분 다 양성 판정을 받았단다. 눈앞이 캄캄해진다. 무얼 해야 하나 막막한데 보건소에서 연락이 올 테니 싸돌아다니지 말고 꼼짝 말고 기다리고 있으라는 지인의 조언이 전화기 너머로 들려왔다.

      ▲ 부천 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에 줄을 서 차례를 기다리는 시민들 모습  
    ▲ 부천 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에 줄을 서 차례를 기다리는 시민들 모습

    보건소 전화를 마냥 기다릴 수 없어 코로나 검사를 받으러 부천종합운동장으로 차를 끌고 갔다. 차에서 내려 사람들이 몰려 있는 곳을 찾아 안전거리 유지하면서 줄을 섰다. 한 분이 손 세정제와 일회용 장갑을 나눠주신다. 일회용 장갑을 낀 채 줄을 서 있으니 신상정보를 적어야 하는 서류를 주신다. 일회용 장갑을 낀 채 작성을 한다. 검체 채취 전 상담 및 접수를 한다. 줄은 생각보다 빨리 줄어 벌써 내 차례다. 왜 검사를 받는지를 묻는다. 확진자와 접촉을 했다고 하니 확진자 이름과 그분과 얼마 동안 접촉을 했는지 시간을 묻는다. 대답 후 진단검사를 받으러 간다. 접수 때도 진단검사 때도 계속 본인 확인을 한다. 검체 채취에 앞서 본인 확인을 또 한다(3번을 ○○○ 본인이 맞느냐는 질문에 대답했다). 본인 확인 후 20cm 정도 되는 긴 면봉을 입속에 넣어 점막을 채취한다. 설마 이렇게 긴 걸 콧구멍에 넣을까 싶은데 고민할 새도 없이 긴~ 면봉이 양쪽 콧구멍으로 번갈아 다 들어가 콧속 점막 채취를 한다. 이렇게 딱 5분이 걸렸다. 내일 결과가 나올 거라는 말과 함께 <COVID-19 검사자 준수사항>을 받아든다. 코로나19 검사 후 즉시 귀가를 조치를 어기면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문다는 플래 카드를 본다. 집으로 부리나케 되돌아와 초조하게 보건소 전화를 기다린다.

      ▲ 부천 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 운영 시간  
    ▲ 부천 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 운영 시간
      ▲ 부천 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의 상담실, 검체실 모습  
    ▲ 부천 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의 상담실, 검체실 모습

    맘속에서 별의별 생각이 다 든다. 양성 반응이 나올 경우 달라질 내 생활 패턴과 무너진 경제 활동 속에서 어떡해야 하나 하는 걱정과 최근 나와 접촉했던 사람들과 장소까지 영향을 끼칠 것 같아 그 미안함을 어떻게 감당해야 하나 맘이 맘이 아니었다. 가장 큰 걱정은 이미 임용이 결정되어 3월부터 새 스케줄로 맞춰 일하기로 한 기관에 대한 걱정이었다. 별 복잡하게 산다고 생각되진 않았는데 이렇게 얽히고설킨 관계 속의 한 사람인 ‘나’를 돌아본다.

    저녁 9시 30분이 넘어 낯선 번호로 전화가 왔다. 역학조사관이다. 4일 전 필자가 접촉한 두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음을 알려 준다. 그분들과 함께 있을 때 어느 정도의 공간이었는지, 얼마만큼의 거리를 유지했는지, 마스크를 쓰고 있었는지, 마스크를 썼다면 어떤 마스크를 썼는지, 환기가 되는 곳이었는지, 얼마나 같이 있었는지를 꼼꼼히 묻고 현재 필자의 몸 상태도 묻는다. 이미 확진자 두 분에게 들은 사항이지만 필자에게 더블체크를 하기 위해 묻는 듯하다. 다행히 창문을 열어 두었고, KF94 마스크를 썼고, 1m 이상의 거리를 유지했노라 답한다.

      이미지  
     

    코로나 검사를 미리 받고 온 터라 역학조사관의 판단을 기다린다. 양성 반응이면 모든 걸 포기하고 절차에 따라 움직여야 하지만 만약 음성 반응이 나온다면 ‘2주 자가 강제격리’이냐 ‘능동감시 대상자’이냐가 나뉘는 순간이었다. 2주 자가격리도 필자에겐 치명적이다. 몇 초가 몇 시간 같다. 내일 오전에 나오는 검사 결과가 양성이면 확진자 격리 절차에 따라 당연히 움직이셔야 하며 음성이면 ‘능동감시 대상자’로 하겠다고 한다. 30~40분가량의 통화가 끝났다(이분들 이렇게 늦은 시간까지 일하신다). 우선 한숨을 쉰다. 조금 있다 다시 전화가 온다. 능동감시 대상자 지침을 알려주기 위해서이다. 일상생활은 제한 없이 가능하고 외출 시 개인 방역을 철저히 하라고 한다. 몸에 이상이 있으면 바로 보건소로 연락하고. 이제 음성 판정만 남았다.

    잠을 어떻게 잤는지 모르겠다. 병원에 들어가 사경을 헤매는 필자를 꿈속에서 만나기도 하고 가족과 생이별 후 생활치료센터에서 눈이 짓무르게 훌쩍이는 필자도 만났다. 기다리는 시간은 더디다. 오전 11시에 카톡으로 필자가 음성 판정으로 ‘능동감시 대상자’임을 알려 준다. 딱 24시간 동안의 맘 졸임이었다. 코로나가 남의 일이 아니고 내 일임을, 개인 방역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닫게 해준 시간이었다. 더욱더 마스크 꽉 눌러쓰고 사람 모이는 곳 안 가고 지문 닳도록 손 씻고 그러고 이 코로나를 비껴가야겠다. 필자만이 아니다, 여러분도 겪을 수 있는 일임을 기억하시길.

    정선주 시민기자(복사골)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Q&A]코로나19, 방역과 소독이 궁금하다
    • 부천시 다중이용시설 휴관 안내
    • 부천시,‘스마트시티 챌린지 본 사업’최종 선정
    • 부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적극 대응
    칼럼
    부천시, 표준원가계산시스템을 재정난 극복 도구로 적극 활용할 때이다.

    부천시, 표준원가계산시스템을 재정난 극복 도구로 적극 활용할 때이다.

    ‘표준원가’란 특정제품을 생산하는데 발생할 것...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