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스포츠부천부천FC와 하나여자 농구단
[BFC_인터뷰] 윤신영, “최고참으로 든든한 동료 되겠다”
부천FC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10  15:11:26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코로나19로 리그가 잠정 연기된 상황에서 부천FC1995 선수단은 개인위생과 철저한 외부인 통제 하에 스케쥴에 따른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부천은 리그가 연기된 4월 한 달 간 매주 인터뷰를 통해 선수단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진다.


    부천FC1995 팀 내 최고참이자 이번시즌 대전에서 이적해 부천의 수비진을 이끄는 윤신영의 각오는 남다르다. 최고참으로서 본인의 역할과 그가 생각하는 올해의 부천을 알아보았다. 

     

      이미지  
     

    동계 전지훈련을 무사히 마친 그는 “프로 12년차인데 그 동안의 훈련 중에 가장 힘들었다. 그만큼 강도가 높은 훈련이었다. 선수들도 힘든 훈련이었지만 큰 부상 없이 잘 마무리 했다.”고 말했다. 새로 이적해 온 팀이지만 윤신영은 팀 분위기에도 잘 녹아들고 있다. “선수들끼리 대화도 많이 하고 커피도 같이 마시면서 소통도 자주 하고 있다. 여태 있었던 팀 중에서 가장 분위기가 좋은 것 같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그는 팀 내 최고참으로서의 역할을 분명히 하고 있다. 윤신영은 “후배들이 많이 물어보는 경우가 있다. 같은 포지션인 후배들에게 수비수로서의 경험을 알려주고 팀의 전체적인 사기를 끌어 올리도록 격려해주는 것도 내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나도 후배들에게 배울 수 있는 부분을 배우려고 한다.”고 했다.


    팀 적으로 윤신영은 수비와 조직력을 강조하면서 부천의 장점으로 “공격과 수비 전체적으로 많이 뛰는 팀이다.”라고 했다. 이어 “같은 공간에서 4:4 싸움에서도 우리는 2명이 더 뛰어 6:4로 만든다. 감독님이 이런 모습을 강조하시면서 항상 우리 선수들도 많이 뛰자는 생각으로 훈련에 임하고 있다.”고 했다. 윤신영은 부천을 강한투지와 조직력이 단단한 팀으로 만들고 싶다는 각오다.

     

      이미지  
     

    코로나19로 리그가 잠정 연기가 되었지만 선수단은 원 팀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계속 하고 있다. 윤신영은 “감독님이 수비 조직력을 강조하시듯 리그가 연기된 기간 동안 선수들과 계속적으로 조직력을 완벽하게 다듬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후배들과 함께 뛰고 있을 때 든든한 동료로 느껴지고 싶다. 나 또한 열심히 훈련 할 것이고 팬 분들도 경기장에 찾아와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부천FC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여기 아세요? 부천핫플
    • 핸썹이도 만드는 간편떡국
    • 귀여운 크리스마스 선물 도착이요!
    • 건강보험료가 오르면 생기는 일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사람중심 기업가 정신에 입각한 전공과 연계한 보임이 조직원들에 대한 최고의 복리후생이다

    사람중심 기업가 정신에 입각한 전공과 연계한 보임이 조직원들에 대한 최고의 복리후생이다

    사람중심 기업가정신이란 ‘기업가정신, 리더쉽 ...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