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스포츠부천부천FC와 하나여자 농구단
[BFC_인터뷰] 윤신영, “최고참으로 든든한 동료 되겠다”
부천FC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10  15:11:26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코로나19로 리그가 잠정 연기된 상황에서 부천FC1995 선수단은 개인위생과 철저한 외부인 통제 하에 스케쥴에 따른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부천은 리그가 연기된 4월 한 달 간 매주 인터뷰를 통해 선수단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진다.


    부천FC1995 팀 내 최고참이자 이번시즌 대전에서 이적해 부천의 수비진을 이끄는 윤신영의 각오는 남다르다. 최고참으로서 본인의 역할과 그가 생각하는 올해의 부천을 알아보았다. 

     

      이미지  
     

    동계 전지훈련을 무사히 마친 그는 “프로 12년차인데 그 동안의 훈련 중에 가장 힘들었다. 그만큼 강도가 높은 훈련이었다. 선수들도 힘든 훈련이었지만 큰 부상 없이 잘 마무리 했다.”고 말했다. 새로 이적해 온 팀이지만 윤신영은 팀 분위기에도 잘 녹아들고 있다. “선수들끼리 대화도 많이 하고 커피도 같이 마시면서 소통도 자주 하고 있다. 여태 있었던 팀 중에서 가장 분위기가 좋은 것 같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그는 팀 내 최고참으로서의 역할을 분명히 하고 있다. 윤신영은 “후배들이 많이 물어보는 경우가 있다. 같은 포지션인 후배들에게 수비수로서의 경험을 알려주고 팀의 전체적인 사기를 끌어 올리도록 격려해주는 것도 내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나도 후배들에게 배울 수 있는 부분을 배우려고 한다.”고 했다.


    팀 적으로 윤신영은 수비와 조직력을 강조하면서 부천의 장점으로 “공격과 수비 전체적으로 많이 뛰는 팀이다.”라고 했다. 이어 “같은 공간에서 4:4 싸움에서도 우리는 2명이 더 뛰어 6:4로 만든다. 감독님이 이런 모습을 강조하시면서 항상 우리 선수들도 많이 뛰자는 생각으로 훈련에 임하고 있다.”고 했다. 윤신영은 부천을 강한투지와 조직력이 단단한 팀으로 만들고 싶다는 각오다.

     

      이미지  
     

    코로나19로 리그가 잠정 연기가 되었지만 선수단은 원 팀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계속 하고 있다. 윤신영은 “감독님이 수비 조직력을 강조하시듯 리그가 연기된 기간 동안 선수들과 계속적으로 조직력을 완벽하게 다듬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후배들과 함께 뛰고 있을 때 든든한 동료로 느껴지고 싶다. 나 또한 열심히 훈련 할 것이고 팬 분들도 경기장에 찾아와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부천FC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Q&A]코로나19, 방역과 소독이 궁금하다
    • 부천시 다중이용시설 휴관 안내
    • 부천시,‘스마트시티 챌린지 본 사업’최종 선정
    • 부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적극 대응
    칼럼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노인복지정책은 계속된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노인복지정책은 계속된다

    살아오면서 국내외적으로 이렇게 소란스러울 때가...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