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부천소식시정뉴스
부천 대장신도시 개발 ‘민·관·공 합동협의체’ 발족주민-사업시행자 간 상생 방안 모색에 공동 노력
부천시청  |  moran2013@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7  10:09: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부천시가 지난 6일 대장신도시의 투명한 사업 추진을 위해 주민과 부천시, 한국토지주택공사, 부천도시공사가 참여하는 ‘민·관·공 합동 협의체’를 발족했다고 7일 밝혔다.

협의체는 신도시 개발과 관련하여 손실보상 및 이주대책, 리츠사업 등 보상에 대한 주민 이해를 돕고 주민과 사업시행자 간 상생 방안을 모색하여 ‘3기 신도시 국책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도모할 예정으로, 보상협의회 수립 전까지 월 1회 정기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 부천 대장신도시 민·관·공 합동협의체 발족 기념 사진(오른쪽에서 일곱 번째부터 이강인 부천대장지구 주민보상대책위원회 부위원장, 박성용 LH 스마트도시계획처장, 부천시 최창근 도시국장, 정우석 부천대장지구 주민보상대책위원회 위원장)  
▲ 부천 대장신도시 민·관·공 합동협의체 발족 기념 사진(오른쪽에서 왼쪽방향으로 일곱 번째부터 이강인 부천대장지구 주민보상대책위원회 부위원장, 박성용 LH 스마트도시계획처장, 부천시 최창근 도시국장, 정우석 부천대장지구 주민보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이날 발족식에 참여한 주민들은 “사업이 갈등 없이 추진되길 바란다”라며 신도시 사업계획에 대한 부천시와 사업시행자의 투명한 공유를 요구했다.

정우석 위원장(부천대장지구 주민대책위원회)은 “부천대장지구만의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대책을 원한다”라고 말했으며, 이강인 부위원장(부천대장지구 주민보상대책위원회)은 “생계와 관련한 원주민 재정착 제고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사업대상지와 연접한 대장안지구도 신도시 개발과 함께 진행돼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번 협의체 운영을 통해 주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실질적인 보상대책을 마련하겠다”라며 주민과의 소통에 대해 적극적인 의지를 표명하였다.

부천시 도시국장은 “이 협의체는 주민과 사업시행자 간 불필요한 오해를 없애고 보상 시 주민이 불이익을 받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라며 “주민과 부천시, 사업시행자가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윈윈(win-win)할 수 있는 신도시 건설이 되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도시전략과 032-625-4480]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부천시, 최근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출범!
  • 7월 1일, 광역동 시행...10개 행정복지센터, 28개 주민지원센터 체제
  • 부천 대장동 일원, 수도권 3기 신도시로 지정…2만 세대 공급
  • 부천시, 전국 최초 <어르신 전용 세무민원실> 신설‧운영
칼럼
‘채무 제로의 재정 건전성 난센스’와 ‘지방채 발행’

‘채무 제로의 재정 건전성 난센스’와 ‘지방채 발행’

부천시는 시세의 성장에 기여하는 법인세 규모가...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