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복사골이야기네트워크뉴스
새로운 것이 온다! 부천아트벙커B39 ‘프렉티스(PRECTXE) 페스티벌’ 개최
부천시청  |  eunh0903@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3  10:29:04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부천아트벙커B39(‘B39’)의 첫 번째 페스티벌, <PRECTXE(프렉티스)>가 오는 11월 2일(토), 11월 3일(일) 이틀에 걸쳐 개최된다. <프렉티스 페스티벌>은 부천아트벙커B39의 운영주체인 노리단이 국제적인 네트워크에 기반하여 만드는 ‘디지털 미디어 아트와 전자 음악 문화’를 전문으로 다루는 페스티벌로, 국내에서는 접하기 쉽지 않은 콘텐츠와 프로그램으로 가득하다.

    이번 2019년 첫 페스티벌에는 미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일본, 태국, 대만 등 해외에서 총 14팀의 아티스트와 기획자들이 참여하며, 한국에서도 총 15팀의 아티스트와 기획자들이 참여한다. 노리단은 PRECTXE(Practice/프렉티스)에 대해 “‘프렉티스’는 실천적이고 감각적이며 물질적인 차원의 경험과 접근을 추구하며, 디지털 미디어 아트와 몰입형 콘텐츠, 전자음악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페스티벌이다. 동시대 각국의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교류와 만남을 통해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예술가와 관객 사이, 예술과 지역사회의 상상력의 교환과 활력을 도모한다. 전 세계의 새로운 콘텐츠를 국내에 소개하면서 예술가들의 다양한 활동을 좀 더 일상 가까운 곳에서 보여주고, 산업시설 재생건축의 장소와 공간을 창조적으로 활용하여, 관객이 문화를 소비하고 향유하는 방식을 새롭게 경험함으로써 조금 다른 문화를 만들어가고자 하는 시도”라고 그 기획의도를 밝히고 있다.

      이미지  
    ▲ 프렉티스 페스티벌 2019 포스터

    <프렉티스 페스티벌>은 크게 4개의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세계 유수의 디지털 미디어 아트 라이브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1001Odyssey(1001 오디세이)’, 새로운 경험과 발견을 탐험한다는 의미의 전시와 설치 프로그램 ‘Xplo-(엑스플로)’, 프렉티스가 선사하는 전자음악과 문화, 디제잉(DJ Sets)과 하이브리드 퍼포먼스의 향연 ‘Electro Flow(일렉트로 플로우)’, 그리고 전 세계 선도적인 아티스트와 기획자, 디렉터들을 만나 그들의 경험과 지식, 기술을 배우고 교류하는 마스터클래스/워크숍/컨퍼런스 등을 담는 ‘B-lab(비랩)’이 그것이다.

    특히, 올해 첫 번째 페스티벌에는 세계적으로 존경받는 일렉트로닉 뮤지션, ‘리차드 디바인(Richard Devine, 미국 애틀란타)’이 ‘프렉티스’를 통해 한국 첫 방문과 첫 공연을 가진다. 또한, 깊이 있는 독창적인 작업으로 세계를 누비는 베를린 거점의 일본인 아티스트 ‘료이치 쿠로카와(Ryoichi Kurokawa)’가 그의 새로운 작품 <subassemblies>을 ‘프렉티스’를 통해 선보인다. 뉴욕 기반으로 활동하다 베를린으로 거점을 옮긴 인더스트리얼 테크노 뮤지션 ‘블러시 리스폰스(Blush Response)’도 ‘일렉트로 플로우’의 밤을 강렬하게 수놓을 것이다. 독일의 안드레아스 러츠(Andreas Lutz), 프랑스의 줄리앙 베일(Julien Bayle) 등도 섹션을 넘나들며 공연과 전시, 교육을 함께 진행하는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한국의 아티스트들에 대해서는 노리단이 B39를 거점으로 꾸준히 찾고 교류하며 지역의 아티스트들에게 좀 더 국제적인 장과 교류 환경을 제공하고 때로는 그들과 구체적인 협업과 연결을 통해 함께 성장해가는 의미를 ‘프렉티스 페스티벌’을 통해 다져나가고자 한다. 경기콘텐츠진흥원의 테크놀러지 기반 콘텐츠와 관련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광교클러스터센터와도 협력 프로그램(B-lab의 밋업)을 마련하였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과 상호 발전을 도모할 예정이다. 서울에서 자발적이고 실험적인 전자음악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젊은 콜렉티브, ‘볼노스트(Volnost)’와도 ‘일렉트로 플로우’의 프로그램을 협업 기획했다.

    한편으로, <프렉티스>는 20여년 전 판타스틱 장르 영화, 만화와 애니메이션이라는 이야기와 기술 기반의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중심으로 국제적인 페스티벌을 만들고 지속해 온 부천시에 산업시설의 재생을 통한 새로운 문화적 장소의 등장과 더불어 현재적 실천을 통한 미래지향적 페스티벌이 동시대의 새로운 형식과 내용을 갖추고 등장했다는 의미가 있다.

    프렉티스 페스티벌 2019의 프로그램들은 재생과 보전이 공존하고 있는 ‘부천아트벙커B39’의 각 공간들의 특징을 드러내며 구현되어 경험으로서의 예술을 선사할 것이다.

    프렉티스 전시 입장 및 관람은 무료이다. 다만, 수용인원의 제한성이 있는 보전된 특수 공간에서 펼쳐지는 공연 프로그램(1001Odyssey/Electro Flow)은 참가 인원의 예측과 관리를 위해 드링크 쿠폰 예약제를 실시한다. 공연장은 예약자에 한해 선착순 입장할 수 있으며, 드링크 쿠폰은 프렉티스에서 제공하는 음료로 교환하여 즐길 수 있다.

    프렉티스 예약은 네이버 예약 사이트(booking.naver.com)에서 할 수 있다. 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소개와 안내는 부천아트벙커B39의 홈페이지(www.b39.space)와 공식 소셜미디어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부천아트벙커B39, 032-321-3901]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Q&A]코로나19, 방역과 소독이 궁금하다
    • 부천시 다중이용시설 휴관 안내
    • 부천시,‘스마트시티 챌린지 본 사업’최종 선정
    • 부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적극 대응
    칼럼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노인복지정책은 계속된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노인복지정책은 계속된다

    살아오면서 국내외적으로 이렇게 소란스러울 때가...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