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문화예술복사골문화이야기
‘영화감독으로 여는 인생 2막’ 부천문화재단 시민미디어센터 동아리 활동가, ‘서울노인영화제’ 2년 연속 본선 진출- 부천문화재단 시민미디어센터, 지역 미디어 동아리 지속 지원할 계획
부천문화재단  |  mybcf@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8  15:19: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2019 서울노인영화제’ 포스터  
▲ ‘2019 서울노인영화제’ 포스터

부천문화재단 시민미디어센터가 운영을 지원하는 미디어 제작 동아리 ‘부천 시니어 멘토스쿨’(이하 ‘부시멘’)이 2년 연속 ‘서울노인영화제’ 본선 진출작을 내놨다.

지난해에 이어 본선에 진출한 강복녀 감독(73)은 ‘나의 일생’(15분·다큐멘터리)을 통해 삶을 담담히 그려냈다. 지난해엔 ‘우리 하람이를 위한 할미의 편지’(7분·다큐멘터리)에 손자를 향한 사랑을 담아 감동을 전했다.

  ▲ 지난해 열린 ‘2018 서울노인영화제’에서 강복녀 감독이 취재진에 답하고 있다.  
▲ 지난해 열린 ‘2018 서울노인영화제’에서 강복녀 감독이 취재진에 답하고 있다.

영화는 오는 26일, 대한극장에서 상영하고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15시부터 시작하는 ‘국내경쟁 2: 미래의 우리들’ 부문으로 스크린에 오를 예정이며, 상영 이후엔 GV(관객과의 대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 지난해 열린 ‘2018 서울노인영화제’에서 강복녀 감독이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  
▲ 지난해 열린 ‘2018 서울노인영화제’에서 강복녀 감독이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강복녀 감독이 활동하는 동아리 ‘부시멘’은 시니어 대상 영상 제작 교육 프로그램에서 시작됐다. 부천문화재단 시민미디어센터는 미디어 분야 멘토와의 만남과 동아리 활동 공간을 마련하는 등 지속적 지원을 해왔다. 현재는 활동가 12명이 유튜브를 개설하거나 지역 행사 현장을 촬영하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시민미디어센터장은 “어르신의 제작에 대한 열정과 센터와의 협업이 2년에 걸쳐 쾌거를 이뤄냈다”고 밝혔다.

  ▲ 강복녀 감독이 부천문화재단 시민미디어센터에서 동아리 활동을 통해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있다.  
▲ 강복녀 감독이 부천문화재단 시민미디어센터에서 동아리 활동을 통해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있다.

부천문화재단 시민미디어센터는 지역 미디어 동아리가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방침이다. 부천시민이라면 미디어 교육과 촬영 장비 대여, 편집실 대관 등 다양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은 ‘2019 서울노인영화제’는 노년의 다양한 모습과 시각을 영화에 반영해 사회와 소통하는 영화제다.

  ▲ 영화 ‘나의 일생’ 중 일부 장면  
▲ 영화 ‘나의 일생’ 중 일부 장면
  ▲ 영화 ‘나의 일생’ 중 일부 장면  
▲ 영화 ‘나의 일생’ 중 일부 장면
부천문화재단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부천시, 최근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출범!
  • 7월 1일, 광역동 시행...10개 행정복지센터, 28개 주민지원센터 체제
  • 부천 대장동 일원, 수도권 3기 신도시로 지정…2만 세대 공급
  • 부천시, 전국 최초 <어르신 전용 세무민원실> 신설‧운영
칼럼
‘기업의 사회적 역할’ 제고와 ‘문화·창의도시’ 번성

‘기업의 사회적 역할’ 제고와 ‘문화·창의도시’ 번성

기업들은 최저임금 인상, 주52시간 근무제, ...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