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부천소식시정뉴스
부천시보건소, 장애인 복지택시 이용자 결핵검진복지택시 이용 승객 7월까지 결핵예방 검진완료 안내
부천시청  |  peachisland@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8  10:42: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부천시보건소와 부천도시공사는 지난 5월 장애인복지택시 운행직원 1명이 결핵환자로 신고 됨에 따라 추정 전염기간 동안 장애인복지택시를 이용했던 승객을 대상으로 결핵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6월 25일까지 이용승객 341명 중 137명이 결핵검진을 완료했으며, 결과는 모두 정상이다.

부천시보건소와 부천도시공사는 아직까지 결핵검진을 받지 않은 이용승객에게 전화와 안내문 발송으로 검진을 독려해 7월말까지 결핵검진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검진을 통해 결핵환자나 잠복결핵감염자로 확인되는 경우 즉각적인 치료와 결핵차단 및 예방을 위한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결핵환자의 기침과 재채기를 통해 배출된 결핵균이 공기를 통해 다른 사람의 폐로 들어가는 경우 결핵균에 감염될 수 있다. 결핵은 주로 폐에 발생하지만 신체 다른 부위에도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폐결핵의 주 증상은 기침, 발열, 객혈, 체중감소 등이며 이러한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면 반드시 결핵 검진을 받아봐야 한다.

현재 우리나라는 결핵지표가 개선되고 있으나 OECD 국가 중 여전히 최하위로 결핵 부담률이 높다. 결핵지표 개선을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결핵 조기검진과 기침예절 지키기, 손 씻기 실천으로 결핵발생을 예방하는 것이다.

보건소는 결핵무료검진, 환자등록관리, 취약계층 결핵검진 등 결핵예방 및 퇴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만 65세 이상 노인은 증상이 없어도 연 1회 결핵검진을 권장하고 있다.

정해분 부천시보건소장은 “기침할 때 옷소매나 손수건 등으로 입과 코를 막는 기본예절이 감염병 예방의 시작”이라며, “결핵 전염 예방을 위해 2주 이상 기침 등 결핵 의심증상이 지속될 시 즉시 병·의원이나 보건소를 방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건강안전과 감염병관리팀 032-625-4121]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부천시, 최근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출범!
  • 7월 1일, 광역동 시행...10개 행정복지센터, 28개 주민지원센터 체제
  • 부천 대장동 일원, 수도권 3기 신도시로 지정…2만 세대 공급
  • 부천시, 전국 최초 <어르신 전용 세무민원실> 신설‧운영
칼럼
‘기업의 사회적 역할’ 제고와 ‘문화·창의도시’ 번성

‘기업의 사회적 역할’ 제고와 ‘문화·창의도시’ 번성

기업들은 최저임금 인상, 주52시간 근무제, ...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