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부천소식시정뉴스
부천시, 중국 시안 시와 미세먼지 저감 위해 협력중국과학기술원과 미세먼지 저감 기술교류 협약 체결
부천시청  |  peachisland@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7  10:55: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부천시는 4월 16일 중국 시안에서 중국과학원과 미세먼지 저감 기술교류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시안 시는 아테네, 로마, 이스탄불과 함께 세계 4대 고도(古都)로 꼽히며 ‘2019년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되는 등 동아시아를 대표하는 문화도시이자 미세먼지 저감 선도도시다.

협약을 체결한 중국과학원 시안분원은 1978년도에 설립된 국가 기관으로 1천39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분원 내 서안광학정밀기계연구소, 국가시간서비스센터, 지구환경연구소 등 3개의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천시와 중국 시안 시는 미세먼지를 포함한 환경분야 및 대중교통 이용자의 건강보호를 위한 미세먼지 저감 기술교류 업무를 공동으로 수행하기로 했다.

  ▲ 장덕천 부천시장(오른쪽)과 짜오웨이 중국과학원 시안지사장이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 장덕천 부천시장(오른쪽)과 짜오웨이 중국과학원 시안지사장이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주요 협약내용은 시안의 대형 공기청정 타워를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기술과 부천시에서 추진하고자 하는 지하철역 미세먼지 저감 기술 등에 대한 상호 정보교류 및 공동 프로젝트 수행 등이다.

협약에 앞서 부천시 방문단은 60m의 초대형 공기정화탑을 견학하고 그동안의 운영 성과와 기술 등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60m의 초대형 공기정화탑 등 시안 시의 과감하고 혁신적인 미세먼지 정책은 세계 각국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고, 부천시도 국내 기초 자치단체 최초로 미세먼지대책관실을 신설하고 국토교통부와 함께 스마트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를 조성해 미세먼지 저감 도시모델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시안 시와의 기술협력을 계기로 정책 추진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미세먼지 해결은 지방정부의 힘만으로는 한계가 있고 한 나라의 노력만으로도 풀 수 없다. 힘을 모아 두 도시의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 정책이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세먼지대책관실 032-625-3511]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부천시, 최근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출범!
  • 7월 1일, 광역동 시행...10개 행정복지센터, 28개 주민지원센터 체제
  • 부천 대장동 일원, 수도권 3기 신도시로 지정…2만 세대 공급
  • 부천시, 전국 최초 <어르신 전용 세무민원실> 신설‧운영
칼럼
봉사활동은 나를 살찌우는 자양분

봉사활동은 나를 살찌우는 자양분

아침에 눈을 뜨면 매일 같이 끔찍한 사건들이 ...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