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복사골이야기출동! 시민기자
"안전하고 살기좋은 우리마을 만들어요"여성친화마을 '원미동' 사회참여사업 결과 발표회 가져
정정숙 시민기자(복사골)  |  eclips6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7  23:01: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부천여성청소년센터는 여성친화마을을 구현 할 수 있는 조직개발과 운영의 필요성에 따라 2018년 여성마을참여연구소를 개소했다. 여성마을참여연구소는 여성들의 참여를 중심으로 여성의 역량을 강화하고, 주민들의 안전과 환경을 살펴보며 성 평등 원미동을 만드는 것을 핵심과제로 선정하였다.

활동가들은 마을의 여성들로 구성되어 있어 마을활동에 대한 실효성 있는 여성사회참여활동이 가능하고, 동시에 주민들의 다양한 활동에 자연스럽게 참여하게 되었다. 처음에는 12명의 활동가로 구성되었으나 현재는 10명이 활동가들로 구역을 나누어서 활동을 한다. 

여성마을참여연구소는 여성친화마을인 원미동의 사회참여사업에 대하여 지난 11월 23일 평가 발표의 시간을 가졌다.

  ▲ 평가 발표를 하고 있는 양송이대리  
▲ 평가 발표를 하고 있는 양송이 대리
첫번째 활동으로 여성이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위한 ‘원미동 주민마켓’,  여름철 건강과 안전을 위한 천연모기퇴치제 만들기인 ‘굿모닝 패밀리 굿바이 모기’, 그리고 마을활동가들이 중심이 되어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고 지역의 돌봄 및 안전이 구현될 수 있는 성인지적 관점의 ‘마을생활만족도’를 조사해보고자 기획한 ‘마을 모니터링’이다.

이번 마을 모니터링사업을 추진하면서 안전, 보건, 환경을 주제로 마을 구석구석 모니터링을 진행하여 마을 의제를 발굴했다. 

 

 

  ▲ 천연모기퇴치제 만들기의 '굿모닝 패밀리 굿바이 모기'  
▲ 천연모기퇴치제 만들기의 ‘굿모닝 패밀리 굿바이 모기’
  이미지  
▲ ‘원미동 주민마켓’
  이미지  
▲ 마을모니터링을 위한 구역별 지역안내도

황의순 활동가는 “아쉬운 점도 있지만 대부분 잘 되어 있었다. 주차구역은 매우 부족하여 확보가 시급하다는 것을 느꼈다. 장애인 보도블럭이 평소에 생각했던 것보다 잘 되어 있어서 놀랐다”고 말했다.  주세영 활동가는 “개방 화장실의 경우 장애인들이 사용하기 매우 어려웠다. 그나마 공공기관은 잘 되어 있었다. 비상벨, 안전미러 등이 부족하거나 전혀 설치되어 있지 않았다. 소방안전시설도 아주 미흡 했으며 그나마 CCTV, 비상벨은 잘 되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보건부분에 임하경 활동가는 “애완동물 배설물처리 응급상황대처에 따른 심장 충격기 설치, 개방화장실 손세정 비누 비치 확인, 금연구역 표지판 설치 여부를 조사했는데 타 지역에 비해서 미흡하고 개선할 점들이 아주 많았다”고 말했다. “이번에 조사한 행복한 마을 만들기 모니터링이 살기 좋은 마을을 구성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고 했다.

 

40년간 원미동에 거주한 이춘섭 활동가는 “내가 사는 지역을 다시 되돌아보면서 잘 알지 못했던 점이 많았다는 것에 놀랐다. 우리가 좀 더 깨끗하게 사용한 다음 아름답고 깨끗한 환경을 후손에게 물려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 며 마지막 인사를 하였다.

 

  이미지  
 

 

여성마을참여연구소 양송이 대리는 “지역의 여성들이 내가 살고 있는 마을에 관심과 열정을 가지고 함께 참여해 줘서 감사하다. 이런 활동이 여기서 멈추지 않고 앞으로도 활발하게 진행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수경 부천여성청소년센터장은 “미흡한 점이 많은 사항들이 빨리 개선되어서 원미동이 안전하고 행복한 살기 좋은 마을이 되었으면 한다” 며 평가회를 마쳤다.

 

살기 좋은 마을이 되기 위해서는 어떤 사업을 할 것인가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각자 맡은 분야에서 어떻게 하면 잘 살 수 있는 동네를 만들 수 있을까란 오로지 한 가지 마음으로 열심히 활동한 활동가들이 정말 대단하고 훌륭해 보였다.

 

  ▲ 부천여성청소년센터 여성마을참여연구소 활동가들  
▲ 부천여성청소년센터 여성마을참여연구소 활동가들
주민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는 원미동을 보면서 활동가들을 비롯한 시민들이 존경스러웠다. 우리는 적어도 내가 살고 있는 우리 동네에 대하여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 분명히 내가 바라는 쪽으로 조금씩 변화가 보일 것이다. 더불어 활동가들의 호소가 시민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

 

부천여성청소년센터 여성마을참여연구소 070-4485-7442

정정숙 시민기자(복사골)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착한미생물 EM 무료로 받아가세요
  • 부천시, 겨울철 자연재난 대비 비상체제 돌입!...내년 3월 15일까지
  • 부천시,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 나서다!
  • 부천시, 제3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최우수상’
칼럼
똑똑한 부천시, 스마트시티 꿈꾸다

똑똑한 부천시, 스마트시티 꿈꾸다

새벽 3시, 폐쇄회로(CC)TV를 실시간으로 ...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