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부천소식시정뉴스
작가와 함께하는 힐링타임…상동도서관 ‘문학의 밤’김보통 작가, 글배우 작가, 박준 시인과 만나다
부천시청  |  peachisland@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7  11:19: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이미지  
 
부천 상동도서관에서는 12월 매주 화요일 저녁 젊은 작가와 함께하는 <문학의 밤> 특별 강연회를 연다.

3주에 걸쳐 진행되는 이번 강연은 12월 4일 《아만자》,《살아, 눈부시게!》의 저자 김보통 작가를 시작으로 11일에는 《오늘처럼 내가 싫었던 날은 없다》의 저자 글배우 작가, 18일에는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의 저자인 박준 시인의 강연으로 이어진다.

김보통의 내 멋대로 고민상담 (2018. 12. 4. 19:00)
김보통 작가는 만화가이자 작가로 2013년 20대 청년 암환자의 이야기를 다룬 웹툰 〈아만자〉로 데뷔, 오늘의우리만화상, 부천만화대상 시민만화상을 수상했다.저서로는 《아만자》(전5권), 《DP 개의 날》(전4권), 《살아, 눈부시게!》, 《아직, 불행하지 않습니다》, 《어른이 된다는 서글픈 일》 등이 있다.

무너진 자존감을 일으켜줄 글배우의 마음 수업 (2018. 12. 11. 19:00)
글배우 작가는 ‘글배우 서재’라는 고민상담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저서로는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신호등처럼》, 《걱정하지 마라》 등이 있다.

시, 내게 다가오다 (2018. 12. 18. 19:00)
박준 작가는 2008년 《실천문학》으로 등단했으며, 저서로는 시집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이 있다. 제31회 신동엽문학상을 수상했으며, 산문집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은 올해 부천의 책 일반분야 후보도서로 선정된 바 있다.

도서관 관계자는 “매주 새로운 느낌의 저자강연을 통해 문학창의도시 부천 시민으로서 인문학적 소양을 높일 수 있는 기회와 따뜻한 겨울을 준비하는 힐링타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참여 신청은 부천시립도서관 홈페이지(www.bcl.go.kr)를 통해 할 수 있으며, 궁금한 사항은 상동도서관 독서진흥팀(032-625-4541)으로 문의하면 된다.

[상동도서관 독서진흥팀 032-625-4541]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착한미생물 EM 무료로 받아가세요
  • 부천시, 겨울철 자연재난 대비 비상체제 돌입!...내년 3월 15일까지
  • 부천시,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 나서다!
  • 부천시, 제3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최우수상’
칼럼
‘그린시티(Green city)’ 부천의 과제

‘그린시티(Green city)’ 부천의 과제

부천시가 환경부 주관 ‘그린시티(Green c...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