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기획특집정책포커스
삼정동 보호관찰소 이전 '전면 재검토''서둘지 않고 부천시민이 수긍할 수 있는 부지가 선정되도록 노력할 것'
부천시청  |  leh134652@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0.22  10:57:31
트위터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보호관찰소 예정 부지였던 오정구 삼정동 공업지역 내 부지(삼정동 70-41) 모습  
    ▲ 보호관찰소 예정 부지였던 오정구 삼정동 공업지역 내 부지(삼정동 70-41) 모습
    부천시는 오정구 삼정동 공업지역 내 보호관찰소 이전부지에 대하여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현재 원미구 역곡동에서 임차건물에 입주해 업무 중인 부천보호관찰소 이전을 위해 지난 8월부터 범죄예방위원, 민사ㆍ가사 조정위원, 시민단체 및 구별 학부모 대표로 구성된‘부천보호관찰소 부지선정위원회’에서 논의를 진행했다. 부지선정위원회는 민원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선정기준으로 ▲ 주거와 학교 생활에 민원이 최소화 될 수 있는 지역 ▲ 주택지 및 학교(초ㆍ중ㆍ고교)와 500m 이상 떨어져 있는 지역 ▲ 대중교통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지역 ▲ 부지면적은 1000㎡ 이상 지역 ▲ 도시계획상 공공청사(보호관찰소) 입지가 가능한 지역으로 잡았다.

    이와 같은 기준으로 오정구 삼정동 공업지역 내 부지(삼정동 70-41)를 선정하고 지역주민의 의견을 듣기 위한 공청회를 24일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많은 오정구 주민이 보호관찰소의 이전을 적극 반대하며 현수막을 다는 등 집단민원이 된 상황이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10월 18일 부천보호관찰소 윤태영 소장과의 면담을 통하여 ‘부천보호관찰소 부지선정위원회’에서 공정한 절차를 거쳐 부지를 선정하였지만, 많은 오정구 주민이 반대하는 만큼 주민의견을 존중하여 계획하였던 공청회 취소 및 건립부지 선정을 전면 재검토 할 것을 부천보호관찰소장에게 요구했다.

    윤 소장은 “건립부지 선정기준을 마련하고 선정하는 과정이 다른 곳의 부지선정위원회보다 모범적이고 투명하게 진행되었지만, 오정구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 부천시장이 삼정동 공업지역 내 보호관찰소 이전계획의 전면 재검토를 요청함에 따라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앞으로 부천시는 부천보호관찰소 이전을 서둘지 않고 부천보호관찰소와 부천시민의 의견을 수렴해 부천시민이 수긍하는 부지가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  
     

    [도시계획과 032-625-3430]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부천핸썹TV
    • 핸썹, 집 사?? 집사!! 핸썹
    • 핸썹이에게 무슨 일이???
    • 불편한 인간관계 해결법
    • 새해가 되면 꼭 확인해야 하는 것
    포토뉴스
    부천툰
    칼럼
    조직이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느껴지면 자기계발에 올인해야

    조직이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느껴지면 자기계발에 올인해야

    내년 2023년 6월 30일 정년퇴직, 40년...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