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문화예술복사골문화이야기
‘펄 벅’으로 하나된 부천과 중국부천펄벅기념관, 18일(수) 중국 쩐지앙 펄벅기념관과 협정
부천문화재단  |  mybcf@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3  10:58: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부천펄벅기념관  
▲ 부천펄벅기념관
부천과 중국이 ‘펄 벅’을 통해 하나로 뭉친다.

부천펄벅기념관은 이달 18일(수) 오전 10시 부천문화재단 대회의실에서 중국 쩐지앙(鎭江·진강) 펄벅기념관과 상호 문화교류 관계 수립 협정을 체결한다. 협정식엔 외사판공실 부주임 쉬더청(許德成) 단장 등 중국 측 관계자 5명, 부천문화재단 및 부천펄벅기념관, 부천시 문화예술과, 한국펄벅재단 등 국내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9월 부천펄벅기념관의 중국 방문 뒤 이어지는 첫 방한이다. 협정을 통해 부천은 중국과 펄 벅 관련 유물, 학술자료 등을 공유하고 국제 네트워크 구축과 교류를 위해 힘쓸 방침이다. 협정 뒤엔 부천시박물관, 부천아트벙커B39, 심곡천 등 문화공간과 산업시설을 둘러볼 계획이다.

부천펄벅기념관 김광연 관장은 “부천시와 쩐지앙시는 지난해부터 펄 벅 문화유산 콘텐츠를 공유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국제교류사업을 준비해왔다”며 “이번 협약식이 유물, 학술, 인적 교류 등 한중 간 상호 협력과 우호 증진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부천펄벅기념관은 부천의 동아시아 최초 유네스코 문학창의도시 지정을 계기로 미국, 중국과 ‘펄벅문화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 3월 미국 펄벅인터내셔널과 펄벅문화교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이번 협정을 통해 국제적인 펄 벅 연구 인프라를 구축하고 중장기적인 국제교류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부천문화재단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새로운 부천, 시민의 의견을 듣습니다
  • 10월2일부터 어린이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
  • \"카카오페이로 지방세 편리하게 납부하세요\"
  • 민선7기 시정슬로건 확정!
칼럼
부천 고리울 재발견

부천 고리울 재발견

고리울과 강장골로 인해 고강동이 된 마을에 동...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