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부천소식시정뉴스
부천시민이 뽑은 올해의 책…‘언어의 온도’ 등 3권<언어의 온도>, <분홍문의 기적>, <소년의 마음>
부천시청  |  peachisland@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4  11:42: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부천시가 올해 부천의 책으로 ‘언어의 온도(이기주 지음)’, ‘분홍문의 기적(강정연 지음)’, ‘소년의 마음(소복이 지음)’등 세 권을 선정했다.

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시민공모와 독서관련 기관으로부터 총 414종 567권의 도서를 추천받았으며 도서관, 학교, 서점, 전철역, 행정복지센터 등 68곳에서 시민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이후 도서선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일반분야, 아동분야, 만화분야 등 세 분야에서 올해 부천의 책을 최종 선정했다.

  ▲ 2018 부천의 책  
▲ 2018 부천의 책
‘2018 부천의 책’ 도서선정위원회 고경숙 위원장은 “<언어의 온도>는 젊은 작가로서, 한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이로서, 건강한 생각을 지닌 자식으로서 느끼고 사랑하는 가치의 기준을 어디에 두어야 하는지를 명확히 지시해주는 책”이라며 “전 연령층에 고루 읽힌다는 점, 보통사람들을 주로 그렸다는 점 또한 부천의 책으로 선정하기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분홍문의 기적>은 다양한 가족의 형태를 제시하고 있으며 아동과 어른의 성장을 문학적 요소로 승화해 표현한 도서로, 아동이 흥미를 느끼는 판타지 요소를 과하지 않게 가미한 점이 훌륭하다. 또한 가족의 의미와 소중함에 대해, 특히 엄마의 존재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소년의 마음>은 외롭거나 두려운 마음이 들 때 그림을 그리는 저자의 남동생의 어린 시절을 만화로 그린 이야기로,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사람들에게 따듯한 위로가 되어 주는 책”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시는 ‘2018 부천의 책’을 시립도서관, 작은도서관, 학교 등에 비치해 누구나 읽어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오는 3월 부천의 책 선포, 북 콘서트와 작가와의 만남을 시작으로 10월까지 독서릴레이, 작가초청 강연회, 찾아가는 독서토론회, 청소년 독서캠프 등 부천의 책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범시민 독서운동을 펼쳐 책 읽는 문화도시 부천을 만들어나갈 방침이다.

자세한 프로그램은 부천시립도서관 홈페이지(www.bc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상동도서관 독서진흥팀 032-625-4540]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생생부천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부천시, <포도 수확 체험프로그램> 운영
  • 부천시, 폭염 대비 취약계층 위해 <잠자리쉼터> 운영!
  • 제21회 부천국제만화축제
  • <2018 부천어린이세상> 개최/ 8월2일~4일
칼럼
부천 고리울 재발견

부천 고리울 재발견

고리울과 강장골로 인해 고강동이 된 마을에 동...
트위터 고시공 정책백서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