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부천소식시정뉴스
치안센터가 멋진 예술창작소로 변신!부천시, 수년간 비워있던 치안센터를 생활문화시설로 조성
부천시청  |  peachisland@korea.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3  16:23: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부천시에서 운영하는 사래이 예술마당이 생활문화공예인들로 북적인다.

지난 8월 문을 연 사래이 예술마당은 한때 상동지역의 치안을 담당했던 상동치안센터였다. 하지만 수년간 비워있었기에 쓰레기 무단투기와 우범지역으로 마을의 골칫거리였다.

이곳을 부천시가 2016년 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을 통해 생활문화시설로 조성했다. 시는 가장 먼저 우중충한 옛 치안센터 건물을 알록달록한 색상으로 옷을 입혀 새롭게 탈바꿈시키고 공예 및 만화교육, 인문학 장르 위주의 생활문화시설로 만들었다.

  ▲ 시민들이 사래이예술마당에서 천연비누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 시민들이 사래이예술마당에서 천연비누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규모는 지상 2층, 지하1층 154.3㎡로 아담하다. 1층은 공예실과 회의실로, 2층은 창작실 2개소로 총 4개의 공간이 있다. 특히 2층 창작실은 생활문화동호인 5~7명이 옹기종기 모여서 활동할 수 있는 아담한 공간이다.

현재 사래이 예술마당에는 목로서각 등 10개 동호회 103명의 동호인들이 활동 중이다. 1층 공예실에서는 월요일 캘리크라피, 화요일과 목요일에는 서각, 수요일에는 전통공예 및 인두화, 금요일에는 도자기랩핑공예, 토요일에는 솟대 동호회가 활동을 한다.

매주 목요일 오후에는 재료비 2천원에 천연비누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으며, 토요일 오전에는 ‘만화아트공작소’ 프로그램으로 초등학생 대상 만화그리기 수업이 있다. 또 멋진 공예작품들이 상시 전시돼 있어 누구나 즐길 수 있다.

  ▲ 천연비누만들기 체험을 한 시민들이 직접 만든 비누를 들어보이고 있다.  
▲ 천연비누만들기 체험을 한 시민들이 직접 만든 비누를 들어보이고 있다.
이곳에서 활동하는 아름솟대 김00씨는 “부천에서 솟대를 만들 수 있는 공간이 없어서 멀리 인천까지 다니기도 했는데 집 근처 가까운 곳에 사래이 예술마당이 생겨서 좋다”며 “우리의 고유 전통인 솟대를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부천시는 생활문화동호인들을 위한 시설로 오정생활문화센터 등 6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오는 11월에는 소사생활문화센터가 문을 열 예정”이라며 “소사생활문화센터가 개관하면 부족한 생활문화시설의 목마름이 해갈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문화예술과 생활문화지원센터 032-625-8346]

부천시청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빛이 흘러내리는 아름다운 동네… ‘달빛공원’ 조성
  • 대박예감!!! 진짜 맛있는 복사골김치
  • <부천맛집탐방> 닭이냐, 오리냐... 당신의 선택은?
  • 세계 최고 비보이팀, 부천에서 \'격돌\'…제2회 부천세계비보이대회
칼럼
'임산부의 날'을 맞이하며...

'임산부의 날'을 맞이하며...

10월 10일은 제12회 ‘임산부의 날’이다....

고시공고 등 각종 정보 제공

트위터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