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부천

상세검색
문화예술복사골문화이야기
도심 속 작은 학교서 영화감독 꿈 키워요부천 덕산초 대장분교서 '영상나눔버스 시네놀이' 진행
부천문화재단  |  mybcf@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2  13:50: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이미지  
 
부천문화재단(대표이사 직무대행 손경년)은 부천시민미디어센터(센터장 한범승, 이하 센터) 주도로 오늘(12일) 부천 덕산초등학교 대장분교에서 ‘영상나눔버스 시네놀이’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영상나눔버스 시네놀이는 영상 제작 관련 교육과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버스를 개조해 영화 기자재 등을 싣고 문화 소외 지역을 방문하는 프로그램이다. 시네놀이는 ‘시네마’(Cinema)와 ‘놀이’의 합성어다.

부천 오정구에 위치한 덕산초 대장분교의 전교생은 10명으로 부천시 총 인구 87만명과 비교해 ‘도심 속 작은 학교’로 불리고 있다.

덕산초 대장분교 재학생들은 스톱모션*의 원리를 이용해 간단한 만화영화를 제작해보는 등 영화 제작 체험을 했다.

* 스톱모션: 각각의 정지된 장면을 연속 재생해 움직이는 화면처럼 보이게 하는 효과

  이미지  
 
박승규 덕산초 대장분교 교사는 “문화 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년들을 위해 앞으로도 더 많은 프로그램을 운영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센터는 7월 5일 부천시 오정동에 위치한 청소년 보호 단체 ‘세상을 품은 아이들’을 방문해 한 차례 더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영화진흥위원회 주관 사업으로 센터는 지난해 사업에 공모해 올해 프로그램 운영 기관에 선정됐다.

한편, 2010년 개관한 부천시민미디어센터는 지난해 말 영화진흥위원회가 주최한 한국영상문화제전에서 대상에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부천문화재단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부천툰
영상뉴스
  • 휴식과 생활체육이 동시에 가능한 역곡공원을 취재했습니다.
  • 31년 만에 다시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심곡 시민의 강을 소개합니다.
  • 역사도, 규모도, 부천 대표급, 부천자유시장
  • 아이와 어르신의 따뜻한 만남, 홀몸어르신 생신잔치
칼럼
부천, 친환경 수변도시 꿈꾸다

부천, 친환경 수변도시 꿈꾸다

심곡천 복원 성숙한 도시로 '터닝 포인트' 산...

고시공고 등 각종 정보 제공

트위터 페이스북 소셜허브 블로그